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한국 골프 시장 규모 12조4028억원… 아마추어 선수는 감소세

기사등록 :2019-05-15 14:15

유원골프재단, ‘한국골프산업백서 2018’ 발간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한국 골프 시장 규모가 12조4000억원 것으로 나타났다.

재단법인 유원골프재단은 15일 ‘한국골프산업백서 2018’을 발간, “2017년 기준 한국 골프 시장 규모는 12조4028억원으로 2년 전 조사 때보다 1조6538억원이 늘어났다”고 밝혔다. 서울대 스포츠산업연구센터 강준호 소장을 중심으로 구성된 연구진이 지난 1년간 조사를 진행해 만든 백서는 이 팀이 개발한 스포츠시장가치망을 국내 최초로 도입해 전체 골프산업을 분석했다.

전체 골프 시장 규모는 2015년 10조7485억원, 2016년에는 11조5866억원으로 매년 7% 이상씩 성장한 것으로 분석됐다.

유원골프재단은 15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한국골프산업백서 2018' 발간식을 가졌다. [사진= 유원골프재단]

이 백서는 골프를 직접 하거나 관람하는 갤러리와 TV 시청자를 ‘본원시장’, 골프용품·골프장운영·시설관리 등을 ‘파생시장’으로 이름지었다. 본원시장은 4조9409억 원(39.8%), 파생시장은 7조4619억 원(60.2%)이었다.

본원 시장 중에서는 관람 시장(19억원)에 비해 직접 골프를 치는 참여 시장(4조9390억원)이 압도적이었다.

필드 골프 시장은 전체 57.4%인 2조8382억원, 스크린골프 시장은 1조2819억원(25.9%), 실외연습장은 6344억원(12.8%),  실내연습장은 1003억원(2%) 규모로 조사됐다.

파생시장에서는 용품시장이 전체의 72.6%인 5조4194억원으로 가장 컸고 시설운영시장이 7949억원(10.7%), 골프관광시장이 5761억원(7.7%), 골프시설 개발시장이 3300억원(4.4%) 순이었다, 용품시장 중에 2차 파생시장인 유통시장의 규모는 3조5200억원 정도로 전체의 65% 정도를 차지했다.

골프시장의 성장과는 별개로 아마추어 골프 선수는 줄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마추어 골퍼는 2017년 기준 1990명으로 2014년 2839명, 2015년 2649명, 2016년 2222명에 이어 지속적으로 감소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유원골프재단은 백서를 국내외 도서관에 무료로 기증하고 재단 홈페이지에서 무료로 공개할 예정이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