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고창군, 사라진 개량조개 되살리기 모패 65만개 방류

기사등록 :2019-05-15 14:47

[고창=뉴스핌] 고종승 기자 = 전북 고창군이 사라진 개량조개를 되살리기 위해 상하면 장호, 해리면 광승 60㏊ 해역에 개량조개 모패 65만개를 방류했다고 15일 밝혔다.

개량조개는 예부터 어민들에게 해방 후 부족한 식량을 대체할 수 있는 주요 음식으로 ‘해방조개’라고 불리기도 했다.

 

고창군 연안목장 조개방류 모습[사진=고창군청]

환경오염에 취약한 대표 패류종으로 10년 전만에도 고창해역에 흔히 볼 수 있는 패류였으나 원전 온배수 배출영향 등 여러 가지 이유로 고창 해역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패류어종이 됐다.

이번 방류는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과 위‧수탁 협약을 맺어 2018∼2022년까지 매년 10억원씩 총 50억원을 투자해 고창군 연안해역의 주꾸미 자원량을 늘리는 ‘주꾸미 특화형 바다목장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부화된 주꾸미 유생이 잘 생육할 수 있는 어장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주 목적이며, 고창 바다에서 사라진 개량조개를 되살리는 부가효과도 있다.

kjss5925@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