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모네 ‘건초더미’, 역대 인상주의 작품 최고가에 낙찰

기사등록 :2019-05-15 19:03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프랑스 인상파 화가 클로드 모네(1840~1926)의 대표작 ‘건초더미’ 연작 중 한 점이 역대 인상주의 작품 중 최고가인 1억1170만달러(약 1329억2300만원)에 팔렸다.

소더비 경매에 나온 모네의 '건초더미' 연작 중 한 점 [사진=로이터 뉴스핌]

블룸버그 통신 등 외신은 모네의 ‘건초더미’ 연작 중 한 점이 1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소더비 경매에서 낙찰됐다고 보도했다.

이번 낙찰가는 1986년 뉴욕 크리스티 경매 가격에서 44배 뛴 가격으로, 모네 작품 중 역대 최고가이자 소더비 경매 낙찰품 중 상위 10위 안에 드는 가격이다.

여러 경쟁자를 물리치고 이 작품을 낙찰 받은 사람은 여성으로만 알려졌고 신원은 알려지지 않았다.

‘건초더미’는 모네가 1890~1891년 프랑스 노르망디의 지베르니 자택에 머물며 탄생시킨 연작으로, 수확을 마친 들판에 쌓인 원뿔 모양의 건초더미가 묘사됐다. 총 25점의 ‘건초더미’ 연작은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과 파리 오르세 박물관 등에 보관돼 있으며, 8점은 개인이 소유하고 있다.

 

go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