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부동산

도봉구 안골마을 '관리형주거환경개선사업' 내년 완료

기사등록 :2019-05-16 10:22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서울 도봉구 그린벨트 해제지역인 안골마을에 주민공동시설을 짓고 가스, 상하수도와 같은 하부시설을 짓는 관리형 주거환경개선사업을 추진한다.

16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 15일 열린 제7차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에서는 도봉구 도봉동350번지 일대 안골마을의 관리형 주거환경개선사업 정비구역 지정 및 정비계획 결정안에 대해 수정 가결 했다.

안골마을은 지난 2006년 3월 집단취락지구 개발제한구역에서 해제됐다. 노후 불량주택이 다수 입지한데다 도시가스가 설치돼 있지 않고 상·하수관이 노후돼 기반시설 공급과 주택개량이 요구됐다.

이번 도시계획위원회 결정으로 안골마을의 관리형 주거환경개선을 위한 사업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정비계획에 따르면 노후된 상·하수관거를 정비하고 도시가스 공급관 설치한다. 또 주민공동이용시설을 조성하는 것을 비롯해 주변 도봉산과 어울리는 안골마을의 특색이 반영된 3개 부문 18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개별 노후 주택 집수리 활성화를 위해 가꿈 주택사업 및 주택 개량비용 융자 사업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올해 중 기본 및 실시설계를 거쳐 착공한다. 이후 2020년까지 공사를 완료할 계획이다.

도봉구 도봉동 안골마을 위치도 [자료=서울시]

 

dongle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