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라이프·여행

'건강검진 결과로 식단추천'...과기부, 마이데이터 사업과제 선정

기사등록 :2019-05-16 12:00

과기정통부, '마이데이터 사업'에 97억원 투입
의료‧금융‧유통‧에너지‧기타 5개 분야 8개 과제 선정

[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6일 본인정보 활용지원(MyData) 사업(마이데이터 사업)에 국민생활과 밀접한 분야를 대상인 의료‧금융‧유통‧에너지‧기타 5개 분야의 8개 과제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2019년 총 97억원을 투입해 개인이 본인정보를 직접 내려받거나 동의하에 제3자에게 제공하여 다양한 분야의 개인데이터 활용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하는 '마이데이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2018년에는 금융‧통신 등 2개 분야에 대해 시범사업을 진행했고, 올해는 의료‧유통‧에너지 등으로 분야를 확장해 실증서비스를 추진하게 됐다.

                                          [자료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의료분야에선 강남 세브란스병원이 건강검진 및 처방전 데이터를 개인이 휴대폰 앱에서 직접 내려받아 제3의 기업에게 제공하여 맞춤형 건강관리(활동량, 영양관리 등) 및 식단추천 서비스에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에 따라 기존에 서면, CD 등 활용이 어려운 형태로 제공되던 개인 건강검진 결과 및 처방내역을 휴대폰 앱으로 손쉽게 관리‧활용할 수 있으며, 본인의 건강 상황에 맞는 식단을 제공하고 주문‧결제를 연계하여 개인의 편리한 건강관리를 도울 수 있게 됐다.

금융분야에선 신용정보뿐만 아니라 NHN페이코가 보유한 구매내역, 결제정보 등 비금융정보를 활용하여 대학생, 직장인, 은퇴자 등 생애주기별 특성에 따른 금융상품 추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주)다음소프트와 세종시(에너지)는 가구별 에너지(상‧하수도, 전력, 가스 등) 사용량 데이터를 활용하여 시간대별 사용량 모니터링 및 시각화 분석, 누진제 적용 시작 구간 알람 등의 에너지 절감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에 따라 기존에는 월단위로 확인할 수밖에 없었던 사용량을 시간대별로 확인하여 가구 스스로 사용량을 관리할 수 있게 되며, 유사가구 등과의 사용량 비교분석을 통해 이상징후(이상 가스패턴, 누수, 누진 등)를 조기파악하는 등 가계 에너지 요금 절감에 기여할 수 있게 된다.

이 외에도 'MyHealth Data' 플랫폼을 활용한 건강증진 코칭서비스(서울대병원), 소상공인 성장을 돕는 문서‧자금 플랫폼 서비스(한국기업데이터)등 개인이 본인정보 활용의 혜택을 체감할 수 있는 과제를 추진할 예정이다.

김정원 과기정통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은 “마이데이터는 현행 법체계에서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이자, 개인에게 데이터 관리 및 활용 권한을 돌려주어 개인정보 활용체계를 전환하는 것”이라며 "국민들이 본인정보 활용에 따른 혜택을 체감하여 개인중심의 데이터 유통체계를 확립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자료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giveit9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