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중국

고창군, 중국 강소성 태주시와 우호교류 협약

기사등록 :2019-05-16 13:27

[고창=뉴스핌] 이백수 기자 = 전북 고창군이 인구 500만명의 농업도시인 중국 태주시와 우호교류 협약을 맺으면서 지역 우수 농특산물의 중국시장 진출에 청신호가 켜졌다고 16일 밝혔다.

군은 중국을 방문중인 유기상 군수가 중국 강소성 중앙에 위치한 태주시와 우호교류 협약을 체결했다고 현지에서 전해왔다. 

유기상 고창군수(좌)와 사립군 태주시장의 우호교류 협약식 모습[사진=고창군청]

체결식은 태주시 사립군 시장을 비롯한 농업, 문화, 체육관련 지도자가 참석한 가운데 사립군 태주시장 환영사, 유기상 고창군수 답사, 양 도시 교류협력사업 협의, 의향서 체결, 선물교환, 기념촬영 순으로 진행됐다.

의향서는 △우수 농특산물 연계홍보·판촉·수출시장 확대 △홈스테이, 문화체험 등 청소년 교류 △습지의 관리·보존방안 정보교환 △관광자원 연계 홍보 등이 포함됐다. 이 밖에도 양 지역은 경제무역, 문화, 관광, 교육, 농업 등 세부 우호교류 확대방안을 폭넓게 논의했다.

중국 강소성 중부에 위치한 태주시는 인구 500만의 농업도시로 주요 농산물은 면, 가축, 은행나무 등이다.

특히 여의도 면적 10배(26㎢)에 달하는 ‘진호국가습지공원’, ‘이중수상산림공원’ 등이 있어 중국 생태관광 명소로 수많은 관광객들이 찾고 있다.

고창군은 지난 15일부터 20일까지 5박6일간 중국 강소성 태주시와 우호교류 도시인 산동성 조장시를 차례로 방문해 우수 농특산물 해외시장 개척, 우호교류 확대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lbs096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