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진안 노인요양원, 노사합의로 27일부터 정상화

기사등록 :2019-05-16 13:34

[진안=뉴스핌] 고종승 기자 = 전북 진안군은 최근 요양보호사 노조 파업으로 파행을 겪던 진안노인요양원 운영이 정상화에 들어간다고 16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진안노인요양원 노사가 파업 철회 후 업무복귀 시기 및 파업기간 중 임금지급 문제 등에 합의에 이르러 늦어도 오는 27일부터 운영 정상화에 들어갈 수 있게 됐다. 

요양보호사 노조 파업으로 파행을 겪던 진안노인요양원이 노사 합의를 이루고 운영을 정상화하기로 했다.[사진=진안군청]

다른 시설로 이송된 노인들이 빨리 돌아올 경우 정상화 시기는 더 앞당겨질 수도 있다.

이번 노·사 합의는 진안군 중재안을 노조에서 전격 수용하면서 이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그간 업무복귀 시기 및 임금지급 등을 두고 노·사간 이견이 큰 상황에서 진안군은 노인복지법령에 따라 노인 2.5명 당 요양보호사 1명씩 순차 복귀하고, 파업으로 근로를 제공하지 않은 기간의 임금은 지급하지 않는 등의 중재안을 제시한 바 있다.

kjss5925@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