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종합] 오창산단 방문한 이낙연…"추경 빨리 처리, 기업인도 하소연"

기사등록 :2019-05-16 16:12

미세먼지 방지시설 지원사업 현장 방문
방지시설 영세기업, 열악한 재정상황 토로
"추경 통과되면 판매 늘고 공기 맑아져"

[세종=뉴스핌] 이규하 기자 = “추경, 빨리 처리해주세요. 기업인도 하소연하십니다.”

16일 충북 오창과학산단 내 미세먼지 방지시설 사업현장을 방문한 이낙연 국무총리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이다.

이낙연 총리는 “저감장치 부착 자부담 비율을 20%에서 10%로 낮추며 지원을 확대하는 추경이 통과되면 판매도 늘고 특히 공기가 맑아진다”며 “추경 6조7000억원 중 미세먼지 대책비가 1조4500억원”이라고 게재했다.

이날 미세먼지 방지시설 사업현장의 기업과 지자체는 미세먼지 감축을 위한 방지시설 설치 필요성을 인식하나 영세기업들의 열악한 재정상황 등 방지장비 설치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16일 이낙연 국무총리가 청주 오창산단내 미세먼지 저감 장치 제조업체인 에크프로를 방문하고 있다. [사진=청주시]

현장 관계자는 “영세 사업장의 방지시설 설치비 부담 완화 등 정부의 신속하고 과감한 예산 지원을 희망했다”며 “업체 구내식당에서 이어진 오찬간담회에서는 자동차 매연저감장치 생산기업(이엔드디)도 참여해 수송부문 미세먼지 대책에 대해 논의,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참석한 기업관계자들은 노후경유차의 조기폐차, 엔진교체, 배출가스 저감장치 부착 등에 대한 현장수요가 많고 호응이 높은 만큼,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제안했다.

이 총리는 “올 봄과 같은 최악의 미세먼지 사례가 다시는 반복돼서는 안 된다”며 “다가오는 겨울의 고농도 시기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고 미세먼지 감축사업도 더욱 가속화해 충분한 성과를 거두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추경사업을 차질없이 이행하기 위해 국회와도 적극 협조하겠다”고 강조했다.

정부 관계자는 “정부는 노후경유차 저공해화 등 감축효과가 큰 핵심사업과 저소득층 마스크 보급 등 국민건강을 위해 시급한 사업을 추경에 편성한 만큼, 국회가 추경을 확정한 이후 즉시 사업이 이행될 수 있도록 지자체 등과 협의해 사전입찰심사, 실수요자 대상 사업설명회 등 사전준비를 철저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현장방문에는 이동채 에코프로 대표, 김민용 이엔드디 대표, 이명재 오창산단관리공단 이사장, 이시종 충북도지사, 한범덕 청주시장 등이 자리했다.

judi@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