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외신출처

[사진] 베를린 브란덴부르크 문 앞에 얼음으로 표현한 환경단체 구호

기사등록 :2019-05-16 16:45

[베를린 로이터=뉴스핌] 박우진 기자 = 14일(현지시간) 환경단체 '그린피스'가 독일 베를린 브란덴부르크 문 앞에 '마지막 출구'라는 의미의 'LAST EXIT'란 구호를 얼음으로 만들었다. 독일 베를린에서 페테스버그 환경 회의가 열리고 있는데 이 회의에서는 2015년에 체결된 파리 협정의 이행을 논의하고 있다. 2018.05.14

krawjp@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