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현지가이드 폭행 박종철 전 예천군의원에 벌금 300만원 선고

기사등록 :2019-06-11 10:55

[대구=뉴스핌] 김정모 기자=해외연수 중 가이드를 폭행한 혐의(상해)로 기소된 박종철 전 경북 예천군의원(54)에게 벌금 300만원이 선고됐다.

박종철 예천군의원 [사진=예천군의회]

대구지법 상주지원 형사단독 남인수 부장판사는 11일 박 전 의원에 대한 선고 공판에서 "캐나다 현지 가이드를 폭행해 군의원 품위를 손상하고 현지 경찰이 출동하는 등 물의를 일으켰다"며 벌금형을 선고했다.

남 판사는 "그러나 피해자와 합의한 데다 동종 전과가 없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박 전 의원은 지난해 12월23일 10일간의 해외연수 중 캐나다 토론토에서 현지 가이드의 얼굴 등을 주먹으로 때려 전치 2주의 상처를 입힌 혐의로 기소돼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이 구형됐다.

예천군의회는 지난 2월1일 물의를 빚은 당시 예천군의회 부의장이던 박 의원을 제명했다.

kjm200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