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문화

대전시립연정국악원, ‘갈라 콘서트 청&춘향’ 20일 공연

기사등록 :2019-06-12 10:48

[대전=뉴스핌] 라안일 기자 =대전시립연정국악원 국악연주단은 오는 20일 오후 7시 30분 국악원 큰마당에서 현대판 국악공연 ‘갈라 콘서트 청&춘향’을 무대에 올린다.

‘청&춘향’은 우리나라 대표 고전소설 ‘심청전’과 ‘춘향전’의 이야기를 각색한 음악극으로 심청전은 오페라, 춘향전은 뮤지컬 마당극으로 구성됐다.

‘청’은 국악연주단 이용탁 예술감독이 오페라로 직접 작곡해 관객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했던 공연으로 2017년 세계 4대 오페라 축제에 참가한 바 있다. 이날 공연에는 성악가 김성혜, 신소라, 이병철과 앙상블팀이 함께해 동서양의 품격을 전한다.

‘갈라 콘서트 청&춘향’ 포스터 [사진=대전시립연정국악원]

‘춘향’은 양반인 이몽룡과 죽음까지 불사하고 사랑을 지키며 신분을 초월하는 춘향 이야기를 뮤지컬 마당극으로 풀어내 현대적 감각으로 재구성했다.

춘향은 이용탁 예술감독이 지휘하고 평창올림픽 성화봉송(청주), 마당의 노래 ‘춘향전’ 총연출 등의 이력을 지닌 조동언 씨가 연출을 맡았다. 특히 국악연주단이 총 출연해 화려함은 물론 관객과 함께 즐기는 축제 한마당을 펼친다.

자세한 내용은 국악원 홈페이지(www.daejeon.go.kr/kmusic)또는 인터파크 홈페이지(www.interpark.com)를 통해 확인하면 된다.

국악원 관계자는 “대표적인 고전소설 2편을 현대에 맞게 각색한 무대로 동서양의 하모니가 돋보이는 이번 공연에 많은 관심 바란다”고 말했다. 

rai@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