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라이프·여행

경남도, '경남형 치매관리 책임제' 본격 추진

기사등록 :2019-06-12 13:06

2025년까지 치매 유병률 10% 이하 목표
돌봄 전달체계 어르신 커뮤니티케어 구축

[창원=뉴스핌] 남경문 기자 = 경남도는 도민과 함께 '치매부담 없는 행복한 경남'을 만들기 위해 '경남형 치매관리 책임제'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도는 치매 유병률을 2018년 10.52%에서 2025년 10% 이하로 낮추는 것을 목표로 설정하고, 치매관리 4개년 계획을 3대 영역 10대 중점과제를 중심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먼저 도내 치매관련 인프라를 확충한다.

치매등대지기현판 [사진=경남도청]2019.5.27.

도는 올해 전 시군 치매안심센터 20개소를 정식 개소해 100% 설치 완료하고, 치매안심마을도 전 시군 치매안심센터별로 1개소 이상 설치할 예정이다. 치매전담형 요양시설 및 치매안심병원도 확대 추진한다.

시군 치매안심센터 인력 충원율 향상을 위해 센터당 4월 말 기준 9~30명(61%)에서 연내 18~35명(75%)으로 조기 충원할 예정이다. 치매안심센터 접근성 향상을 위해 송영(送迎) 서비스 확대추진, 권역별 치매안심센터 분소·쉼터 확대운영, 경로당·복지관 등 찾아가는 치매예방 서비스를 강화할 방침이다.

치매안심센터 운영도 활성화한다.

치매안심센터 맞춤형 프로그램 활성화를 위해 인지강화 프로그램, 가족카페 운영, 쉼터운영 등 지역실정에 맞는 수요자 중심 프로그램을 활발히 제공할 계획이다. 또 65세 이상 어르신의 치매조기검진 일제조사를 통해 65세 이상 치매환자 등록 관리율을 현행 62%에서 연내 80% 까지 높여 치매관리 사각지대 해소 및 치매관리 데이터베이스 구축할 방침이다.

치매인식 개선 및 예방활동 강화로 치매관리 사각지대 해소하기 위해 치매파트너 양성 및 치매극복선도단체 지정 확대, 치매환자 실종예방을 위한 치매 등대지기 사업 확대, 도내 도서지역 전역을 대상으로 도서지역 치매예방사업 실시, 광고 및 캠페인 등을 활용한 광역치매센터 및 치매안심센터 홍보 활성화에도 집중한다.

법령 및 제도개선을 통한 치매 서비스 체계 정비를 추진한다.

도는 수요자 중심의 보건·의료·복지 효율적 지역사회 돌봄 전달체계인 '어르신 커뮤니티케어'를 구축한다.

이를 통해 김해시의 커뮤니티케어 국가사업(노인분야)과 도 자체 시범사업을 연계 추진하고, 보건소(보건·의료)-복지부서(노인) 간 정보공유 등 긴밀한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한편, 치매 유관기관 간 협조체계 구축과 지역사회 민간-공공 협력으로 '사람 중심의 치매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경남형 치매관리 책임제 모델 체계 구축을 위해 치매안심센터가 중심이 되어 노인요양시설, 민간기관등 치매관련 기관을 통합‧연계한 공간 혁신적 치매관리 사업을 적극 추진한다.

경남형 원스톱 지역사회 치매 돌봄 서비스 모델인 치매복합타운 조성 경남형 모델 사업 시범실시한 후 향후 전국적으로 확대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현행 치매사업과 노인복지사업이 각 법령의 제약으로 상호 단절적·분절적으로 제공되고 있는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향후 치매관리법, 장기요양보험법, 노인복지법을 노인복지법 중심으로 일괄 개정․확대하고, 노인복지 및 치매사업의 통합적 운영에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보건복지부에 직접 건의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도는 전국 보건소 치매관련 우수사례를 조사해 시군 벤치마킹, 도내 우수사례 공유를 위한 워크숍 개최 및 시군 치매안심센터 평가제도 도입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news234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