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부동산

서울디앤씨, 수원 한화갤러리아백화점 매입 우선협상자 선정

기사등록 :2019-06-12 14:08

백화점 올해 영업 종료.."일괄 명도 가능 전망"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서울디앤씨가 한화갤러리아백화점 수원사업장의 매입 우선 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류영찬 서울디앤씨 대표이사 [사진=서울디앤씨]

12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에 있는 한화갤러리아백화점 수원사업장은 올해까지 영업을 마치고 내년 상반기 이전할 예정이다. 서울디앤씨는 컨소시엄을 구성해 우선 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서울디앤씨 관계자는 "사업장 일괄 명도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면서 "후속 일정을 빠르게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화갤러리아백화점 수원사업장은 행정·업무·상업·주거의 복합 권역으로 다양한 생활 인프라 여건을 갖추고 있다. 분당선 수원시청역 2개 출구와 바로 인접해 있고 버스터미널과 3㎞, KTX 수원역과 4㎞ 거리다. 총 대지면적은 7858.2㎡이며 연면적 6만2473㎡, 기준층 전용면적 2952㎡이다.

서울디앤씨는 지난 1997년 설립된 부동산 디벨로퍼로 도시재생사업에 중점을 두고 있다. 앞서 서울디앤씨는 인천 부평구 갈산동 이마트 자리를 개발한 상업시설 '트라이앵글 171' 개발사업을 수행했다. 오는 8월에는 경기 광명 철산동에 있는 옛 대신증권 전산센터 건물 리모델링 공사에 착공한다.

 

sungsoo@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