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문화

물성에 주목한 작가 곽인식…국립현대미술관이 다시 들여다보다

기사등록 :2019-06-12 14:46

올해 곽인식 탄생 100주년, 과천서 9월 15일까지 전시
국내·일본 소재 작품 100여점, 아카이브 100여점 출품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우주 속에는 수를 헤아릴 수 없는 사물이 존재한다. 나는 일체의 어떤 표현행위를 멈추고 사물이 말하는 소리를 듣고자 하는 것이다."

곽인식 작가 [사진=국립현대미술관]

이는 미술가 곽인식이 '사물의 언어를 듣다'와 '미술수첩'을 통해 밝힌 철학이다. 이 소신은 그가 생전 펼친 미술세계에 극명히 드러나고 있으며, 그의 사후 100주년을 맞는 올해 곽인식의 작품이 재평가돼야 한다는 주장이 또 한번 제기가 되는 이유다.

국립현대미술관은 곽인식(1919~1988)의 탄생 100주년을 기념한 대규모 회고전을 13일부터 오는 9월 15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과천에서 개최한다.

곽인식, 작품 63, 1963, 유리, 72x100.5cm, 국립현대미술관 소장 [사진=국립현대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은 지난 1985년 덕수궁관에서 한차례 곽인식 개인전을 연 바 있다. 당시에는 그의 채묵화를 위주로 전시를 구성했다. 이번 전시에는 물성에 주목한 전위적 작품을 위주로 소개한다. 국내와 일본에 소재한 곽인식의 작품 100여점과 미공개 자료 100여점을 선보이는 대규모 회고전으로 기획됐다.

1919년 경북 달성군에서 출생한 곽인식은 1937년 도일해 일본미술학교를 졸업했다. 1942년 귀국 후 대구에서 첫 개인전을 개최하고 1949년 다시 일본으로 건너가 개인전 50여회를 갖는 등 작품에 몰두했다.

일본미술계를 중심으로 활동한 그는 사물과 자연의 근원을 탐구한 선구적인 작업 세계에도 불구하고 그간 그 예술적 성과가 제대로 소개되지 못했다. 시대에 너무 앞서나간 탓도 있고, 일본에서는 굳이 한국 작가에 주목할 이유도 없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그가 계속해서 일본에 머물러 작품활동을 한 이유는 전위예술을 계속 이어가기 위해서였다.

[과천=뉴스핌] 이현경 기자= 곽인식 작가의 초기 작품인 '모던 걸'과 '인물(남)' 2019.06.12 89hklee@newspim.com

이 전시를 기획한 박수진 학예연구관은 "곽인식은 돈이 안되는 작품을 하면서도 일본에 남았던 이유가 전위적인 작품을 계속 하기 위해서다. 그러다 1975년 개인전을 열면서 그의 작품이 주목받게 됐다. 당시에 개념 미술에 공유가 됐고 곽인식에 관심이 쏠리게 된 거다. 그러나 한국인 작가를 굳이 일본미술계에서 끌어올릴 이유가 없어 크게 이슈가 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곽인식은 '물성'에 주목했다. 유리와 놋쇠, 종이 등 다양한 소재를 실험하며 전위예술을 몸소 실천했다. 이번 전시는 1930년대 후반부터 1980년대 말까지 세 시기로 나눠 조망한다. '현실 인식과 모색'(1937년~1950년대 말)에서는 곽인식의 초기작 '인물(남)', '모던걸'(1939)과 패전 후 일본의 불안한 현실을 반영한 초현실주의 경향의 작품 '작품 1955'(1955) 등을 소개한다.

[과천=뉴스핌] 이현경 기자= 전시장 전경 ' 2019.06.12 89hklee@newspim.com

두 번째 '균열과 봉합'(1960년대~1975년)에서는 곽인식이 본격적으로 사물의 물성을 탐구한 다양한 작품을 선보인다. 작가는 초기에 유리의 물성을 볼 수 있는 작업을 주로 했다. 과정은 유리판을 흙에다 놓고 쇠구슬처럼 무게가 나가는 도구로 깨부순다. 그 다음 흩어진 유리 파편을 봉합하듯 다시 붙인다. 유리의 균열과 깨진 흔적은 대립과 분단이라는 시대적 난관을 '균열'로 인식하고 '봉합'으로 극복하려는 작가의 태도와 의지가 반영된 결과물이다. 전시장에서는 유리를 비롯해 놋쇠에 흠집을 내고 다시 이를 꿰맨 과정을 담은 작품도 만날 수 있다.

세 번째 '사물에서 표면으로'(1976~1988)에서는 돌, 도기, 나무, 종이에 먹을 활용한 작품을 소개한다. 1976년 이후 작가는 강에서 가져온 돌을 쪼개 다시 자연석과 붙이거나 손자국을 남긴 점토를 만들고 나무를 태워 만든 먹을 다시 나무 표면에 칠하는 등 인간의 행위와 자연물을 합치려는 시도를 보여준다.

[과천=뉴스핌] 이현경 기자=이번 전시를 위해 보존 처리 과정을 거친 '작픔'과 '유채' 2019.06.12 89hklee@newspim.com

특히 이번 전시에는 작가 사후 오랜 기간 방치됐던 작품을 발굴해 총 48점을 6개월간 보존 처리 과정을 거쳐 복원했다. 또한 곽인식의 조수였던 우에다 유조(갤러리 Q대표), 후배 작가인 최재은을 비롯해 박서보, 김구림, 곽훈, 김복영 등 평론가와 작가들의 인터뷰 영상을 통해 곽인식 작품에 대한 평가와 한국미술계와의 연관성을 보여준다.

전시와 연계해 열리는 학술심포지엄(8월 초)에서는 오광수(뮤지엄 산 관장), 김현숙(미술사가), 히토시 야마무라(도쿄도미술관 학예실장), 치바 시게오(미술평론가) 등 한일 연구자 4인이 곽인식의 작품세계를 심도있게 논할 예정이다. 

89hkle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