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완주군민들 “전주시 이기적인 꼼수행정 강력 규탄”

기사등록 :2019-06-12 16:17

완주군 상공침범 항공노선반대 주민대책위, 전주시청 항의방문

[전주=뉴스핌] 고종승 기자 = 전북 ‘완주군 상공 일방적 침범 항공노선 반대주민대책위’는 12일 전주시청을 항의 방문해 “전주항공대대 이전에 따른 완주군 이서면 주민들의 헬기소음 피해가 심각하다”며 “전주시와 국방부의 일방적인 항공노선 침범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대책위는 이날 방문에서 “국방부와 전주시는 처음부터 지금까지 완주군을 협의 대상으로조차 생각하지 않았다”며 “완주군을 무시한 국방부와 전주시와는 단 한 대의 헬기도 완주군 상공에 운항할 수 없음을 강조하고자 한다”고 주장했다.

완주군 헬기소음 관련 전주시 항의방문 및 규탄 기자회견[사진=완주군청]

대책위는 “전주항공대대는 도도동으로 이전한 올 1월부터 이서면 상공을 하루 30회 가까이 반복 운항을 하고 있다”며 “반경 1m 안에 있는 사람과 대화조차 나누기 힘들 정도로 헬기 소음이 심각한 고통을 주고 있다”고 비난했다.

아울러 “사업 시행처인 전주시와 헬기를 운항하는 항공대대는 완주 상공에 일방적으로 헬기노선이 정해진 이유에 대해 진실을 규명하고 관련자를 처벌하라”며 “완주 상공에 일방적으로 침범한 헬기 항공노선도 즉각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완주군상공 일방적 침범 항공노선반대주민대책위’는 농민회와 여성단체협의회, 이장협의회, 새마을회, 월남참전전우회, 한농연, 임업후계자, 이서주민자치위, 장애인연합회, 애향운동본부, 지방행정동우회 등 30여 단체로 구성돼 있다.

kjss5925@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