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방송·연예

‘고액 강연료 논란’ 김제동, 논산서도 2회 강연에 2620만원 받아

기사등록 :2019-06-12 17:17

[대전=뉴스핌] 오영균 기자 = 고액 강연료 논란의 중심에 선 방송인 김제동 씨가 충남 논산에서도 수천만원대 강연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나 논란이 지속되고 있다.

김씨는 지난 2014년과 2017년 2회에 걸쳐 논산시에서 토크 콘서트 등을 진행했다.

KBS 1TV '오늘밤 김제동'의 김제동 [사진=KBS]

12일 논산시에 따르면 김씨는 2014년 7월 17일 건양대 문화콘서트 홀에서 초청 강연을, 2017년 9월 20일 육군훈련소 연무관에서 ‘참여민주주의 실현 2017 타운홀 미팅’을 진행했다.

논산시는 2014년 초청강연에는 1000만원, 2017년 토크 콘서트에는 1620만원 등 총 2620만원을 김씨에게 지급했다.

김씨 강연료는 모두 시 예산으로 지출됐다. 시가 그동안 초청한 소설가 등 초청 인사의 강연료는 100만원을 넘지 않았다는 점에서 특정 인물에게 고액강연료를 주는 것은 문제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시 관계자는 “여성 타운홀 미팅을 앞두고 강사 후보로 오른 김제동, 설민석, 혜민스님, 구성애 씨에 대해 시민들이 김제동 씨를 강사로 요청했다”며 "당시 김씨는 사회적 이슈 등 ‘사람이 사람에게’라는 주제로 강연했다"고 말했다. 

gyun507@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