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문화

"무대서만 느낄 수 있는 에너지"…뮤지컬 '스쿨 오브 락'의 신나는 소통

기사등록 :2019-06-12 17:10

잭 블랙 주연 동명 영화 원작 앤드루 로이드 웨버 최신작
배우들 실제 라이브 연주·에너지, 관객들에 흥겨움 선사

[서울=뉴스핌] 황수정 기자 = "Music speaks to you.(음악이 네게 말한다) 언어가 달라도 음악을 통해 소통할 수 있어요. 문화가 달라도 같은 감동을 받고, 나이가 달라도 마찬가지죠."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1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샤롯데씨어터에서 열린 뮤지컬 '스쿨오브락' 미디어콜에서 배우들이 열정적인 무대를 선보인 후 포토타임을 갖고있다. 2019.06.12 dlsgur9757@newspim.com

1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샤롯데씨어터에서 뮤지컬 '스쿨 오브 락' 월드투어 미디어콜이 진행됐다. 이날 짧은 시연임에도 음악만으로 모두가 하나가 되며 흥겨운 분위기가 펼쳐졌다. 뮤지컬 '스쿨 오브 락'이 전하는 메시지를 그대로 보여주는 현장이었다.

뮤지컬 '스쿨 오브 락'은 세계적 흥행을 기록한 동명 음악영화를 '오페라의 유령' '캣츠'의 앤드루 로이드 웨버가 뮤지컬로 탄생시킨 작품이다. 2015년 브로드웨이, 2016년 웨스트엔드에서 막을 올린 후, 흥행과 작품성 모두 인정받았다.

'스쿨 오브 락'을 책임지는 마크 힐튼 상주연출은 "현재 한국뿐 아니라 런던과 전미투어를 진행하고 있다. 앞으로 뉴질랜드, 호주에도 갈 예정"이라며 "이번 월드투어는 배우뿐 아니라 스태프까지 영국, 미국, 호주, 뉴질랜드, 싱가포르, 한국 등 국제적으로 이뤄져있다. 매우 자랑스럽다. 뛰어난 재능은 물론 서로를 향한 배려, 열정이 가득해 굉장히 놀랍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마크 힐튼 연출이 1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샤롯데씨어터에서 열린 뮤지컬 '스쿨오브락' 미디어콜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06.12 dlsgur9757@newspim.com

이어 "서울에서 정말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공연을 보신 관객들이 너무나 큰 사랑을 보여주셔서 감사하다"며 "영어로 진행하지만 전혀 문제되지 않는다. 이야기 자체가 워낙 포괄적이라 모두가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모든 것을 떨쳐버리고 내 목소리를 찾자는 메시지는 어떤 나라 어떤 관객이라도 공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작품은 동명의 원작영화와 스토리가 같다. 밴드에서 쫓겨나게 된 듀이가 신분을 속여 사립초등학교 대리 교사로 일하게 되고, 학생들에게 록을 가르치면서 밴드 대회까지 출전하는 일련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타이틀롤 '듀이' 역은 브로드웨이에서 2년간 듀이로 분했던 코너 글룰리가 맡는다.

글룰리는 "옛날부터 잭 블랙을 숭배하다시피 했다. 영화를 볼 때 악기를 다루고 싶다는 생각보다 잭 블랙만 집중해서 열심히 연습했다. 그렇기 때문에 오히려 더 잭 블랙을 흉내내는 게 아닌 저만의 '듀이'를 만들고 싶었다. 어떻게 보면 수년간 연습했기에 제 몸에 베어있는 것 같기도 하다"며 "한국 관객들의 반응이 너무 좋아 입이 떡 벌어질 정도다. 아이들에게 밴드를 가르쳐주는 장면에서는 벌떡 일어나 즐기기까지 한다. 뉴욕에서는 이런 반응이 나오지 않았다. 오히려 저희에게 에너지를 준다"고 감탄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배우 코너 글롤리(듀이 역)가 1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샤롯데씨어터에서 열린 뮤지컬 '스쿨오브락' 미디어콜에서 열정적인 무대를 선보인 후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019.06.12 dlsgur9757@newspim.com

특히 글룰리는 한국에 대한 애정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한국에서 프라이드치킨, 삼겹살을 맛본 후 미국으로 돌아가지 않겠다고 다짐했다"고 너스레를 떨며 "얼터 역을 맡은 리암 페네켄이 BTS의 굉장한 팬이다. 분장실 여기 저기에 사진이 많이 붙어있다"고 밝혔다.

뮤지컬 '스쿨 오브 락'은 배우들이 직접 악기를 연주하는 라이브 무대가 특징이다. '듀이' 역의 글룰리는 두시간여의 공연 동안 평균 5.6km 거리에 맞먹는 수준으로 무대를 종횡무진하며 열연을 펼친다.

글룰리는 "체력을 정말 많이 쓴다. 소리 지르는 일도 많아 목관리도 열심히 하고 있다. 무대 위에 서지 않을 때는 소리내지 않으려고 조심한다. 온 세상의 물은 다 마시고 있는 것 같다. 한국에는 스태미너에 좋은 홍삼이 있다고 들었다"며 "밖에 나가 매일 소주를 마시지는 못하지만 대신 무대에서 풀고 있다"고 웃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배우 코너 글룰리(듀이 역)와 배우들이 1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샤롯데씨어터에서 열린 뮤지컬 '스쿨오브락' 미디어콜에서 열정적인 무대를 선보인 뒤 포토타임을 갖고있다. 2019.06.12 dlsgur9757@newspim.com

무엇보다 스쿨밴드를 구성하는 아역 배우들의 역할이 크다. 시드니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배우들로, 기타를 연주하는 '잭' 역에 브랜든 러틀리지, 드럼을 연주하는 '프레디' 역에 조지 오뎃, 키보드를 맡은 '로렌스' 역에 토비 클라크, 베이스를 맡은 '케이티' 역에 체러미 마야 르멀타가 무대에 오른다. 이들은 직접 악기를 연주하며 노래하고 연기며 안무까지 소화한다.

러틀리지는 "2세 때 시작해 지금까지 9년간 기타를 연주했다. 노래를 더 잘하고 싶었고 기타 연주도 더 잘하고 싶어 참여하게 됐다. 앞으로 프로페셔널한 연주자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에서 가장 좋아하는 음식으로 초코파이를 꼽았다.

르멀타는 "원래 드럼을 연주했다. 베이스는 9개월 정도 배웠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원래 록을 좋아해서 록 음악만 들었다. 그런데 '스쿨 오브 락'을 통해 뮤지컬에 관심도 갖게 됐다"고 말했다.

클라크는 "3세부터 피아노를 시작해 지금 8년째다. '스쿨 오브 락'을 통해 새롭고 다양한 경험을 하게 돼 굉장히 기쁘다"며 "사실 뮤지컬보다는 아직까지 록 음악이 더 좋긴 하다. 그래도 열심히 작품에 임해 나중에 훌륭한 뮤지컬 배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배우 브랜든 러틀리지(잭 역)가 1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샤롯데씨어터에서 열린 뮤지컬 '스쿨오브락' 미디어콜에서 열정적인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2019.06.12 dlsgur9757@newspim.com

오뎃은 "드럼을 연주한 지 3년이 됐다. 악기를 다루다가 지루하다고 해서 절대 포기하지 않았으면 한다. 다른 악기로 바꿔 시도해보다 보면 언젠가 맞는 악기를 찾을 수 있을 것이고 음악도 끝까지 할 수 있을 것"이라며 "록 음악은 사실 혼자 배우기 어렵다. 록 코치 선생님이 계셔서 모르는 걸 물어보고 답을 얻으며 큰 도움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작품에 참여하게 된 아역배우들에게는 공연 외에도 공부를 위한 튜터 시스템이 제공된다. 화요일과 금요일 오전에 과외 선생님을 통해 6시간 동안 공부하고, 이후 리허설 연습과 공연에 참여한다. 다음날은 복습하는 식의 과정을 반복한다.

힐튼 연출은 "어린 배우들의 교육에 굉장히 신경을 많이 쓴다. 따로 스케줄을 만들어 공부도 게을리하지 않도록 하고 있다. 공연이 올라갔다고 해서 연습을 멈추지 않지만, 공부도 마찬가지다. 때문에 연습 시간을 뺏기기도 한다"며 "아이들이 극장 내 어떤 사람들보다 근무시간이 가장 길다. 그런데도 에너지가 넘치고 배우고 싶어하는 갈망이 크다. 무대 위에서는 프로페셔널한 배우로 변한다. 정말 신기하고 대단하다. 최고 중의 최고 배우들이다"고 칭찬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배우 코너 글룰리(듀이 역)과 배우들이 1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샤롯데씨어터에서 열린 뮤지컬 '스쿨오브락' 미디어콜에서 열정적인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2019.06.12 dlsgur9757@newspim.com

뮤지컬 '스쿨 오브 락'은 영화에서 느낄 수 없는 생생한 감동을 전한다. 700개 이상의 조명, 200개가 넘는 스피커를 통해 눈앞에서 펼쳐지는 천재적인 라이브 연주, 배우들의 유쾌한 에너지와 열정, 감동적인 스토리와 진한 여운까지 즐길 거리가 가득하다.

힐튼 연출은 "영화를 사랑한 잭 블랙의 팬이거나, 록만 좋아하는 분이더라도 쉽고 편하게 즐길 수 있는 작품이다. 집에서 팝콘을 먹으면서 영화를 보는 것과 달리 굉장히 활기 넘치고 에너지가 가득한, 무대에서만 느낄 수 있는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뮤지컬 '스쿨 오브 락'은 오는 8월 25일까지 샤롯데씨어터에서 공연된다.

 

hsj121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