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키움증권, 독일·영국·인도네시아 온라인 거래 서비스 제공

기사등록 :2019-06-12 17:43

미·중·일 등 7개국 온라인 거래 가능

[서울=뉴스핌] 김형락 기자 = 키움증권은 독일, 영국, 인도네시아의 온라인 매매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2일 밝혔다.

[사진=키움증권]

독일, 영국, 인도네시아는 기존엔 전화주문을 통해서만 거래가 가능했다. 키움증권은 지난 4월부터 홈트레이딩시스템(HTS)을 통해 거래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키움증권은 글로벌 위탁매매(브로커리지)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현재 키움증권에서 거래 가능한 국가는 총 9개으로 미국, 중국, 홍콩, 일본, 독일, 영국, 인도네시아 7개국은 온라인 거래가 가능하다. 프랑스, 이탈리아 2개국은 오프라인으로만 거래가 가능하다.

해외주식 온라인 거래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키움증권 비대면 계좌개설 앱을 통해 계좌를 개설한 뒤, 해외주식 HTS ‘영웅문 글로벌’을 설치 하면 된다.

키움증권 글로벌영업팀 관계자는 "최근 해외주식 직구 열풍이 불어 미국, 유럽 선진국 뿐만 아니라 변동성이 큰 신흥국에 대한 수요도 커졌다"며 "해외투자 기회 확대를 위해 거래가능 국가를 점차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rock@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