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방송·연예

자주, 해외 첫 진출.. 호치민 이온몰 탄푸점에 1호점 오픈

기사등록 :2019-06-13 06:00

해외 진출 교두보로 베트남..연내 호치민 2호점 예정

[서울=뉴스핌] 최주은 기자 =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생활용품 브랜드 자주(JAJU)로 해외 시장을 공략한다. 자주가 해외에 매장을 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이달 15일 베트남 호치민에 위치한 이온(AEON)몰 탄푸(TAN PHU)점 2층에 443㎡(134평) 규모로 자주 매장을 오픈한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2014년 문을 연 이온몰 탄푸점은 올해 4월 신관을 추가로 오픈하면서 호치민에서 가장 큰 쇼핑몰로 부상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2017년 7월 베트남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TF를 만들고 오랜 기간 시장조사를 해왔다. 지난해 6월에는 베트남 법인(Shinsegae International Vietnam Co., Ltd)을 설립했다.

신세계인터내셔널이 해외 첫 진출 국가로 베트남을 선정한 것은 경제성장률, 젊은 인구 비율, 한국 브랜드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서다. 베트남을 글로벌 진출의 교두보로 삼고 연내 호치민에 2호점을 열 계획이다.

자주 베트남 호치민 이온몰 매장 [사진=신세계인터내셔날]

실제 코트라의 ‘2019 베트남 진출전략’ 자료에 따르면 베트남의 실질 GDP 성장률은 2014년부터 2017년까지 매년 6%를 넘었다. 2018년 상반기 경제성장률은 2011년 이후 최고치인 7.08%로 추정됐다.

또한 전체 인구의 약 34%를 차지하는 15~34세 젊은 층이 베트남 내수 시장의 핵심 소비계층으로 부상했고, 이들로 인해 IT, 생활가전제품, 유아용품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특히 이 보고서는 베트남에서 홈쿠킹이 유행을 타면서 주방용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주방용품을 수출유망품목으로 선정하기도 했다.

이 같은 이유로 신세계인터내셔날은 패션이나 뷰티 대신 생활용품과 패션, 키즈 제품을 판매하는 자주(JAJU)로 베트남에 진출하기로 결정했다. 베트남TF 직원들이 3개월 이상 호치민에 거주하며 시장조사를 하고, 현지 바이어들과 미팅을 한 결과에서 자주에 대한 선호도가 높게 나타난 것도 큰 영향을 미쳤다.

자주 매장이 자리하는 이온몰 2층은 라이프스타일, 키즈, 푸드코트가 입점돼 있고, 신관과 구관이 연결돼 있어 사람들의 이동이 많은 곳이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자외선 차단 의류잡화 및 리넨 소재 의류, 메이드 인 코리아를 내세운 고품질의 주방제품, 외국 관광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유아동 식기류와 아동 패션 제품을 주력으로 베트남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조인영 신세계인터내셔날 JAJU사업부장은 “자주는 베트남 유통업체들에게 이미 잘 알려져 있는 브랜드로 현지 고객들에게도 좋은 반응이 기대된다”면서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K뷰티, K패션처럼 K리빙의 영역이 글로벌로 확장되는데 일익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jun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