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군위군수 사업 특혜 의혹이 담긴 고발장 경찰에 접수돼

기사등록 :2019-06-13 09:46

[대구=뉴스핌] 김정모 기자=김영만 군위군수가 측근들에게 사업 특혜를 제공했다는 의혹이 담긴 고발장이 경찰에 접수됐다.

12일 경북지방경찰청 민원실에 따르면 이 고발장에는 김 군수가 개인 사업을 하는 자신의 측근 2명에게 각종 보조사업 등 사업상 특혜를 제공했다는 것과 축협에 예치된 군위군교육발전기금 20억원을 만기 전 해지한 뒤 인출해 1400여만원 상당의 이자손실을 발생시키는 등 업무상 배임을 저질렀다는 주장도 담겼다.

경찰은 고발장 내용에 대해 수사 대상인지를 검토한 뒤 고발자를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이에 대해 김 군수는 "고발장에 적시된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모함을 위한 것으로 배후가 의심된다"고 했다.

kjm200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