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부산시, 아이들 안전 위한 '보행자유존' 조성사업 추진

기사등록 :2019-06-13 11:44

[부산=뉴스핌] 남동현 기자 = 부산시는 아이 키우고 교육하기 좋은 부산 만들기를 위해 부산경찰청, 부산시교육청과 함께 협력해 '어린이가 주인, 안전한 아이들 보행자유존 조성사업'을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지그재그 차선 [사진=부산시] 2019.6.13.

올해 예산 30억원을 우선 확보해 아이들 안전을 위한 등‧하교 시 차량통행제한, 보행친화형 통학로 설치, 보행자‧차량 출입구 분리, 지그재그 차선, 굴곡도로(시케인), 고원식 횡단보도 등을 사하초등학교 등 16곳에 설치한다.

학교, 구·군과 협의해 스쿨존 전 지역 불법주정차·과속 방지를 위한 CCTV를 연차적으로 설치할 계획이다.

어린이보호구역 개선사업으로 13곳에 올해에만 10억원을 투입해 차량감속유도시설, 무단횡단방지시설 등을 설치한다.

또 보행자의 안전 확보와 운전자의 보행자 인지에 도움이 되어 교통사고 예방 효과가 있는 옐로카펫 설치를 위해 162곳에 10억원을 투입한다.

시 관계자는 "어린이 안전 통학로 조성은 민선 7기 시정이 지향하는 사람·안전 중심 보행환경 조성의 최우선 실행과제"라며 "이를 위해 등‧하교시간 보행자와 자동차가 혼재된 스쿨존을 아이들이 안전하게 보행할 수 있는 혁신적인 공간으로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작년 한 해에만 등‧하교 시 교통사고가 전체 교통사고의 73.4%나 차지하는 등 스쿨존 내 어린이 교통사고는 등‧학교 시간대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시는 이를 방지하기 위해 304개 초등학교에 352곳을 대상으로 내년 2020년부터 2022년까지 매년 36곳씩 순차적으로 아이들 보행자유존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ndh400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