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말산업 인력 양성·채용·보수 교육 선순환 구조 구축된다

기사등록 :2019-07-11 17:56

마사회, 서울·부경·제주 조교사협회 등과 산학협력 협약식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말산업 인력 양성과 채용, 보수 교육 선순환 구조가 구축된다

한국마사회는 11일 과천 본관에서 사단법인 서울, 부경, 제주 조교사협회와 말산업 전문 인력 양성기관이 ‘말산업 전문 인력 양성 및 채용우대 산학협력 MOU’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조교사협회는 양성기관에서 교육받은 말산업 숙달인력을 우대 채용할 예정이다. 경마현장의 안전과 말관리 수준을 향상시키는 것은 물론 말산업 분야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협약식에는 김종국 한국마사회 경마본부장, 박대흥 서울경마장 조교사협회장, 오문식 부산경남 조교사협회장(→하종수 부산경남조교사협회 국장), 고영덕 제주경마장 조교사협회장, 박영재 말산업전문인력 양성기관 협의체 대표 등이 참석했다. [사진= 마사회]

양성기관은 경마현장 업무수행에 필요한 역량을 확인하고, 이를 교육과정에 반영하여 경주마 관리 업무에 적합한 인력을 양성할 계획이다. 아울러, 말산업 국가자격(말조련사 등) 취득을 독려하여 공인된 인재를 육성할 방침이다.

한국마사회는 농림축산식품부의 말산업육성 종합계획에 따라 1차 말산업전문 인력 양성기관과 협업 종사자의 역량 강화를 지원해오고 있으며, 지난 2017년 조교사협회와 인력양성사업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번 협약으로, 마사회-조교사협회-인력양성기관 간 인력 양성-채용-재직자 보수교육의 선순환 구조 구축을 기대할 수 있게 되었다.

김종국 한국마사회 본부장은 “마사회는 말산업육성 전담기관으로서 앞으로도 이와 같은 노력을 통해 국가 말산업 발전 및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