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방송·연예

BTS, 포브스 선정 ‘가장 수입 많은 유명인’ 43위

기사등록 :2019-07-11 19:56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한국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수입이 많은 엔터테이너 100명’ 43위에 올랐다.

[사진=뉴스핌DB]

포브스는 10일(현지시간) 방탄소년단이 지난해 5700만달러(약 669억원)를 벌어들여 헐리우드 배우 브래들리 쿠퍼와 공동 43위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이는 K팝 엔터테이너와 보이밴드 중에서 가장 높은 순위다.

방탄소년단은 '러브 유어셀프'(LOVE YOURSELF) 3부작 앨범으로 판매 신기록을 기록함과 동시에 월드투어 '러브 유어셀프'(LOVE YOURSELF), 월드 스타디움 투어 '러브 유어셀프:스피크 유어셀프'(LOVE YOURSELF:SPEAK YOURSELF)를 통해 거액의 수입을 벌어들인 것으로 집계됐다.

빌보드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미국 6개 스타디움 공연에서 티켓 수익으로 4400만달러(약 516억원) 가량을 거뒀다.

‘세계에서 가장 수입이 많은 엔터테이너’ 1위에는 미국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가 올랐다. 스위프트는 지난해 1억8500만달러(약 2172억원)를 벌어들였다.

2위는 미국 유명 모델 카일리 제너, 3위는 힙합 가수 카니예 웨스트가 차지했다.

 

go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