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재건축·재개발 업무, 인터넷 전자결재 사용률 97%

기사등록 :2019-07-12 08:54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재건축·재개발 조합 및 추진위원회가 업무를 할 때 기존 종이 문서 대신 인터넷을 활용하도록 한 서울시 정책이 성과를 보이고 있다. 전체 조합·추진위 가운데 97%가 인터넷 결재시스템을 사용하고 있다.

이로써 자칫 비리의 온상이 될 수 있는 재건축·재개발 조합의 업무가 보다 투명해지게 됐다는 진단이 나온다.

12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시내 총 373개 정비사업구역 가운데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을 이용하는 구역은 363개 구역으로 약 97% 정비구역 조합 및 추진위원회가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 됐다.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에서는 재개발·재건축 등 조합에서 생산하는 모든 문서를 100% 전자화하고 조합원들에게 온라인으로 실시간 공개한다. 과거 수기로 작성됐던 예산, 회계, 계약대장, 급여 관리와 같은 재개발·재건축 조합 및 추진위에서 생산되는 모든 문서를 전자결재한다.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은 지난 2017년 정비사업 관련 업무의 투명성과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도입됐다. 이후 지난해 시범운영을 거쳐 올해 1월1일부터는 전자시스템 사용이 의무화됐다.

서울시는 e-조합 시스템의 빠른 안정화를 위해 정비구역 조합 및 추진위 임원에 대해 대상 1대1 맞춤형 교육, 아카데미 교육 3회, 권역별 자치구 집합교육 4회, e-조합 자문단의 온라인·유선·방문 지원 63회 와 같은 사용자 역량강화를 위한 교육을 펼쳐왔다. 올 하반기에는 사용자 역량강화를 위한 교육을 지속적으로 시행해 활용률을 100%로 끌어올린다는 목표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서울시가 전국 최초로 운영하는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으로 재개발·재건축 비리근절에 한층 더 가까이 도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dongle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