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디엔에이링크, 성균관대와 업무협약…유해 DNA 검사 개발 추진

기사등록 :2019-07-12 10:04

R&D 사업 통한 과학수사 분야 발전 기대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디엔에이링크는 성균관대학교와 핵심 역량·인프라를 기반으로 과학수사 분야 협조체계 및 유해 DNA 검사방법 개발을 위한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하기로 하는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12일 밝혔다.

디엔에이링크는 성균관대학교와 과학수사 분야 협조체계 및 유해 DNA 검사방법 개발을 위한 협약식을 맺었다. [사진=디엔에이링크]

협약식에는 이종은 디엔에이링크 대표와 임시근 성균관대 교수 등 양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해 R&D 사업을 통한 과학수사 분야 발전과 SNP(단일염기다형성)를 활용한 유해 DNA 검사방법 개발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번 협약으로 디엔에이링크의 유전체 분석기술을 적용한 법유전학 분야 기술 개발과 해외 의존도가 높은 시약의 국산화, 과학수사 분야 전문가 양성은 물론, SNP 기법을 적용한 유해의 새로운 분석방법이 구축될 전망이다.

업무협약의 주요 내용은 △R&D 사업을 통한 과학수사 분야 발전 △과학수사 전문가 양성을 위한 기술·연구인력·기자재‧시설 제공 △산업체 연수·강의 및 현장실습 기회 제공 △각종 학술행사 초청 및 개최 협력 △신기술 적용 유해 DNA 검사방법 개발 등이다.

이종은 대표는 “디엔에이링크는 법유전학 및 유해 감식 분야에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그 실효를 거두고 있다”며 “이번 성균관대학교와의 상호 협력체계 구축은 한 단계 더 도약해야 하는 현 시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업무협약을 통해 전문성을 더욱 높일 수 있게 된 만큼, 디엔에이링크의 발전된 기술 적용을 통해 유해의 신원확인율 향상과 같은 과학수사 분야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앞장서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임시근 성균관대 교수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수행했던 많은 과제와 경험을 적극 활용해 디엔에이링크와 함께 과학수사를 한 단계 발전하는 일에 동참할 수 있어 뜻깊다”며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과학수사 시스템이 구축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justic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