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질병관리본부, 국내개발 탄저백신 임상 2상 결과 발표

기사등록 :2019-07-12 10:49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질병관리본부는 국내생산 탄저백신 개발을 위해 질병관리본부 용역사업으로 진행한 임상2상 시험에서 안전성 및 유효성을 확인했다고 12일 밝혔다.

탄저는 사람과 가축에서 나타나는 인수공통감염병으로 생물테러 등에 악용될 가능성이 높다. 접촉, 오염된 털, 뼈, 오염된 육류 섭취, 호흡기 감염 등으로 전염된다.

피부탄저는 항생제를 투여해 치료할 수 있지만, 호흡기 탄저는 치사율이 매우 높다. 조기에 치료하지 않으면 치명률은 97%에 이른다.

질본은 1997년부터 탄저백신 개발연구를 시작해 1998년 생산균주를 자체개발해 특허를 취득했다. 2002년부터 녹십자와 공동으로 생산공정을 개발하고 비임상시험 등 제품화를 거쳤다. 2009년 임상 1상, 2012년 임상 2상 시험을 완료했다.

질본은 임상 2상에서 건강한 성인 104명을 대상으로 백신접종 후 주사부위 통증, 두통, 발열, 복통, 오한과 같은 안전성 평가와 백신접종군에서 형성된 항체 측정을 통한 효능평가를 시행했다. 그 결과 백신접종군의 부작용 발생률은 위약군(가짜약)과 차이가 없었고, 접종 후 탄저감염에 대한 방어항체가 형성되는 것이 확인됐다. 이번 임상 2상 결과는 올해 5월 국제 백신학술지 '백신'(Vaccine)에 게재됐다.

질병관리본부는 개발한 탄저백신의 안전성이 확보됐고 경제성이 높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임상시험 후 제품 승인이 완료되면 유사시를 대비한 탄저백신 생산 및 비축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미지=질병관리본부]

 

 

 

allzero@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