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돼지고기 넌 먹기만 하니? 난 투자해"

기사등록 :2019-07-17 11:32

얼려도, 구워도 바이러스 죽지 않아...구제역과 달리 장기 이슈
글로벌 돼지고기 가격 폭등...kg당 2월 3148원→7월 4806원
다양한 돼지열병 투자법 제시...직·간접투자에 대체재까지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치료제 없고, 치사율 100%.' 아프리카돼지열병(ASF, African Swine Fever)을 수많은 질병 중 공포 특급으로 격상(?)시키는 설명이다.

더 놀라운 것은 돼지열병 바이러스는 냉동육에서도 몇 년간, 가열건조 후에도 몇 달씩 생존이 가능하다. 얼려도, 구워도 바이러스가 죽지 않는다. 농장, 가구, 의복, 가축사료 등 숙주(돼지고기) 밖에서도 생존이 가능해 계속 전염된다.

이런 강한 생존력을 바탕으로 돼지열병은 작년 8월 중국을 시작으로 몽골(1월), 베트남(2월), 캄보디아(4월), 북한(5월)까지 확산되며 전 세계 돼지들을 죽음으로 몰아가고 있다.

한국은행은 지난 5월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 이후 중국 내 돼지 사육두수가 빠르게 감소해 금년 3월 기준 전년 동기 대비 18.8% 줄었다"고 발표했다. 파이낸셜타임스는 "중국에서 연말까지 1억3000만마리의 돼지가 살처분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중국 전체 돼지 사육두수는 4억3000만마리.

미국 농무부는 "올해 중국의 돼지고기 수입량이 지난해보다 41% 증가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중국은 전 세계 돼지고기 소비의 49%를 차지한다.

돼지 사육두수 감소로 돼지고기 가격은 급등하고 있다. 중국의 5월 돼지고기 도매가격은 1년 전보다 29.3% 올랐다. 국내 돼지고기 도매가격도 지난 2월 kg당 3143원에서 7월 17일 현재 4806원까지 치솟았다.

문제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종전의 구제역, 조류독감 등과 달리 장기 이슈란 점이다.

윤혁진 SK증권 연구원은 "유럽에서 돼지열병이 1960년대 처음 발생해 근절하는 데 30년 넘게 걸렸다"며 "아시아의 경우 최초 발생이기 때문에 원활한 대처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그는 이어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단백질 기업에 대한 관심이 확대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 돼지고기 가격 폭등, 어디에 투자?

① 돼지고깃값에 직접 베팅

'iPath Dow Jones-UBS Livestock ETN'은 생우(Live Cattele) 59.01%, 돈육(Lean Hog) 40.99%에 투자 중이다. 주가는 지난 2월 20일 22.14달러에서 4월 16일 26.00달러까지 올랐다가 최근 조정 국면에 들어서며 22~24달러대에서 움직인다. 향후 중국의 돼지고기 수입 증가에 수혜를 볼 가능성이 높다.

② 대체재, 닭고기 투자

대체재인 '닭고기' 투자를 권하는 이도 꽤 있다. 김다미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돼지고기 공급 부족에 따른 육계 업체 반사이익이 기대된다"며 "돼지고기 가격 상승이 닭고기 수요 증가로 이어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그는 2003~2004년 조류독감(AI) 발생과 2010~2011년 구제역 발생 시 '돼지고기-닭고기' 소비의 방향성은 반대였다고 덧붙였다.

실제 뉴욕증시에 상장된 미국 최대 닭 생산기업 '타이슨푸드(Tyson Foods)' 주가는 연초 53.35달러에서 7월 17일 현재 79.13달러까지 치솟았다. 같은 기간 브라질 최대 닭 생간기업인 JBS S.A.의 주가도 12.04헤알에서 23.85헤알까지 급등했다.

③ '언젠가 해결된다' 회복 노려

지난해 베트남의 1인당 돼지고기 소비량은 31.3kg이다. '삼겹살공화국'으로 불리는 대한민국 1인당 소비량(28.9%)을 압도한다. 작년 베트남 전체 육류 소비 중 72%가 돼지고기였다. 베트남 내 양돈 농가만 250만가구로 약 1000만명이 양돈업에 종사 중이다.

이런 베트남도 돼지열병으로 홍역을 치르고 있다. 63개 도시에서 돼지열병 감염이 확인됐고, 284만마리가 폐사하거나 살처분됐다. 베트남 돼지 10%가 사라진 것이다. 특이점이 있다면 베트남은 돼지 공급 축소에도 가격이 폭락했다. 돼지열병 발병 전 kg당 5만5000동(2783원)이던 돼지고기 가격이 3만동(1518원) 수준으로 급락했다.

서민웅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돼지 가격이 폭락하면 떠오르는 기업이 마산그룹(Masan Group)"이라면서 "전염병 확산 여부가 불편하나, 중장기 성장성 및 소비자들의 프리미엄 제품 선호도 등을 감안할 때 이슈 해소를 노린 투자 전략을 권한다"고 말했다. 마산그룹은 대표적인 베트남 소비재 기업으로 자회사 마산 뉴트리 사이언스(Masan Nutri Science)를 통해 돼지 사료와 포장육을 판매한다.

④ 반사이익–중국 양돈업체

중국 내 돼지고기 가격 상승을 그대로 소비자에게 전가해 반사이익을 보는 업체도 투자 리스트에 올랐다.

구현지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돼지열병에 영향을 받지 않고 인상된 가격에 돼지고기 공급이 가능한 업체들엔 기회 요인"이라며 "실제 돼지열병 발병 후 중국 양돈업체들의 주가가 100% 넘게 올랐다"고 소개했다.

그는 뮤안푸드(Muyuan Foodstuff, 002714 CH), WH그룹(WH Group, 288 HK), 뉴호프(New Hope, 000876 CH) 등을 중국 돼지고기 가격 상승 수혜주로 꼽았다.

swiss2pac@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