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무등산 계곡 구름다리 난간 붕괴 60대 추락해 사망

기사등록 :2019-08-01 11:57

[광주=뉴스핌] 전경훈 기자 = 무등산 국립공원 계곡에 설치된 구름다리 난간이 무너지면서 60대가 추락해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1일 광주 동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57분께 광주 동구 무등산 계곡에 설치된 구름다리를 지나던 한모(69) 씨가 3m 아래로 떨어졌다.

무등산 국립공원(기사와 관련없음)[사진=무등산국립공원관리공단]

목재로 만들어진 구름다리 난간에 기댄 한씨가 난간이 떨어지면서 함께 추락한 것으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다.

한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이날 오전 숨졌다. 

경찰은 사고 난간 주변이 부식돼 있거나 이음새가 헐겁다는 점을 확인하고 관리 부실에 의한 안전사고가 아닌지 관련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구름다리를 설치할 당시 시공업자가 설계대로 시공했는지 여부도 조사할 방침이다.

kh1089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