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전욱휴의 LPGA] 이정은6·이미향·전영인 출전… 스카티시 오픈은?

기사등록 :2019-08-06 07:16

[스코틀랜드= 뉴스핌] 전욱휴 전문위원·특파원 = 8월 8일부터 11일까지 4일간 스코틀랜드에서 23번째 LPGA대회가 열린다. 공식 대회 명칭은 아버딘 스탠다드 인베스트먼트 레이디스 스카티시 오픈(ABERDEEN STANDARD INVESTMENT LADIES SCOTTISH OPEN)이다.

이번 대회는 유럽여자골프협회(LET)와 LPGA가 공동 주관한다. 총 참가인원은 156명이다. 공식적으로 76명의 LPGA선수와 76명의 LET(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 선수가 참가한다. 나머지는 초청선수들로 구성된다.

총상금 규모는 150만달러(18억2000만원)이며 스코틀랜드의 르네상스 골프클럽에서 열린다. 코스의 전장은 6427야드, 파71로 구성되어 있다. 전, 후반 각각 2개씩의 파5홀과 총5개의 파3홀 그리고 나머지는 파4홀로이다.

지난해에는 아리야 쭈타누간(태국)선수가 13언더파로 우승을 차지했다. 2017년도에는 이미향(한국)선수가 282타,6언더파로 우승 했다.

아버딘 스탠다드 인베스트먼트 레이디스 스카티시 오픈 각 홀 모습. [사진= 전욱휴 전문위원·특파원]

매년마다 대회 장소는 각각 다른 스코틀랜드 지역에서 진행 해 오고 있다. 이번 대회의 참가 하는 한국 선수는 총 11명이다. 2017년도 쳄피언인 이미향선수를 비롯하여 이정은6, 김세영,김효주, 제니신, 최운정, 허미정, 최나연, 강혜지, 박희영 그리고 전영인선수가 참가한다.

대회기간 날씨는 섭씨13도에서 섭씨19도 사이를 유지 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대회 기간 내내 소나기가 예상 된다.

대회 장소인 르네상스 골프 클럽의 특성은 전형적인 페어웨이가 좁으며 그린이 크고 그린의 전반적인 경사도가 아주 심하다.

해안가를 끼고 있는 스코틀랜드의 특성을 잘 보여주는 곳이다. 파4가 전체적으로 길어서 그린 공략 시에 롱아이언의 선택을 피하긴 어려울 듯 하다. 페어웨이를 벗어나면 거칠고 긴 억세풀의 속에서 볼을 찾기조차 힘들어 보인다. 그린 주변의 굴곡이 심해서 그린을 벗어 나면 최대의 위기가 될수 있는 홀들이 자주 목격된다.

그린의 경사도 심하면서 단단해서 그린 주변에서의 어프로치는 칩샷 보다는 퍼터를 이용해서 스트로크를 할 필요성을 느끼게 해준다.

올해 3번째로 개최 되는 이번 대회에서 우승자가 누가될지 초반 부터 기대와 관심을 갖게 한다.

Chungolf@gmail.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