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포천시의회 '일본여행과 상품구매 자제 촉구' 결의안 채택

기사등록 :2019-08-12 13:13

[포천=뉴스핌] 양상현 기자 = 경기 포천시의회가 무역보복 조치에 맞서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일본 여행자체와 상품구매 자제를 촉구하고 나섰다.

포천시의회가 12일 '노노재팬' 결의안을 채택했다.[사진=포천시의회]

시의회는 12일 긴급 임시회를 열어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일본 정부 경제 보복에 대한 규탄 결의안’을 채택했다.

규탄 결의안을 대표 발의한 강준모 의원은 “한국 대법원의 일제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따라 촉발된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초치는 G20 정상회의 선언뿐만 아니라 WTO협정에도 정면 배치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포천시의회는 한마음 한뜻으로 이런 엄중한 사태에 포천시민의 목소리를 대변함으로서 일본 정부의 책임있는 행동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포천시의회가 채택한 결의안은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등 핵심 소재 수축규제 조치 등의 즉각 철회와 함께 일제 강제징용 피해배상 한국 대법원 판결에 따라 정당한 배상과 일본 정부의 진심어린 사과를 요구했다. 아울러 포천시민들에게는 일본여행 자제와 일본 상품구매 자제를 촉구했다.

yangsanghy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