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세계적 테너’ 플라시도 도밍고, ‘미투’ 의혹 휩싸여

기사등록 :2019-08-13 18:26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세계적 테너 플라시도 도밍고(78)가 30년 넘게 동료 가수 등 여성들을 성추행했다는 ‘미투’(Mee too) 논란에 휩싸였다.

AP통신은 도밍고가 성악계에서의 지위를 이용해 과거 다수의 여성 오페라 가수들과 무용수들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고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투' 논란에 휩싸인 세계적 테너 플라시도 도밍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도밍고의 미투 논란은 여성 오페라 가수 8명과 무용수 1명이 도밍고로부터 받은 성적 괴롭힘을 폭로하면서 제기됐다. 이들 중 은퇴한 메노소프라노 패트리샤 울프만이 자신의 이름을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도밍고는 1980년대 말부터 30년 동안 도밍고가 예술감독 등으로 활동하며 큰 영향력을 미치던 미국 오페라 극장에서 부적절한 행위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들은 도밍고가 원치 않는 연락과 신체 접촉을 지속했으나, 당시 오페라계에서 절대적인 지위를 누리던 도밍고의 요구를 거절할 경우 경력을 망칠 것이 두려워 응할 수밖에 없었다고 고백했다.

이러한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오페라계의 ‘슈퍼스타’로 불리는 도밍고의 위치로 보아 음악계에 큰 파문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 도밍고는 루치아노 파바로티, 호세 카레라스와 함께 세계 3대 테너로 꼽힌다.

도밍고는 언론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았으나 성명을 내고 이러한 의혹을 부인했다. 그는 “30년 전의 일에 대해 익명의 개인들이 의혹을 제기하는 것은 부정확하다”며 “나의 교류와 관계는 항상 환영받았고 합의된 것이라 믿는다”고 밝혔다.

 

go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