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익산시, 신청사 건립 지방재정투자심사 의뢰

기사등록 :2019-08-14 10:42

[익산=뉴스핌] 이백수 기자 = 익산시가 지난 3월부터 진행된 신청사 건립에 대한 행정안전부의 타당성조사가 최종보고회를 마치고 마무리단계에 들어섬에 따라 전라북도에 지방재정투자심사를 의뢰했다고 14일 밝혔다.

시는 오는 10월경에 지방재정투자심사가 이뤄지면 익산시의회의 공유재산관리계획 승인 등 행정절차를 연내에 마무리하고 이후 설계공모 등을 거쳐 2021년에는 청사 건립에 착수할 예정이다. 

익산시청 전경[사진=익산시청]

‘지방재정투자심사’는 지방재정법에 따라 총사업비 500억원 이상인 지방자치단체의 신규사업에 대해 행정안전부장관이 지정한 전문기관에서 타당성조사를 받고 그 결과를 토대로 사업의 필요성과 타당성 등을 심사하는 행정 절차로 지방자치단체 청사의 경우 상급기관에서 심사하며 약 2개월이 소요된다.

청사는 본청과 의회, 주민편의시설 등이 포함된 연면적 3만9271㎡, 지하 1 ~ 지상 10층 규모로 계획됐으며 청사 전면에 열린시민광장을 조성하고 내부에는 다목적홀, 시민회의실, 도서관 등 다양한 시민편의시설이 반영돼 있다.

또한 주차장은 청사부지 내 지하주차장을 포함한 504대와 2청사 주차장 부지에 280여대 규모의 주차빌딩을 건립해 약 800여대를 확보하는 등 청사를 이용하는 시민들의 주차편의를 도모할 예정이다.

 

lbs096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