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임실 봉화산봉수, 삼국시대 토축물로 확인..토기류도 다량 출토

기사등록 :2019-08-14 11:07

[임실=뉴스핌] 이백수 기자 = 전북 임실군이 추진하고 전주문화유산연구원에서 시굴조사하고 있는 임실 봉화산봉수가 삼국시대 운영되었던 봉수시설로 확인됐다고 14일 밝혔다.

임실 봉화산봉수는 임실군 임실읍 대곡리와 오수면 봉천리를 경계에 있는 봉화산의 정상부에 자리하고 있는데 봉화산 정상부에 대한 2018년 1차 조사 결과 봉수대의 뚜렷한 흔적을 확인하지 못했었다.

임실 봉화산봉수 2차 조사 모습[사진=임실군청]

2019년 7월 29일부터 시작된 2차 조사 대상은 봉화산 정상부에서 동쪽으로 70m 정도 떨어진 곳으로서 비교적 평탄면을 이루고 있는 지역이다. 이 평탄대지는 당시 지표면과 암반을 깎아 평탄하게 한 후 경사면에는 흙과 잡석을 섞어 쌓아 조성했다.

이 평탄대지인 토축의 규모는 너비 약 2.5m, 높이는 1m 정도인데 생토면 위로 여러 겹의 목탄과 소토층이 확인되고 있다. 이 평탄대지는 당시 봉수와 관련된 일을 하는 봉수군의 주둔지로 추정된다.

시굴조사를 맡은 전주문화유산연구원은 현장에서 굽다리접시, 목짧은항아리, 적갈색연질토기편 등 다량의 토기를 출토하였으며, 이번 봉화산봉수 출토 유물들은 가야고분군으로 알려진 전북 장수군 동촌리․삼봉리고분군에서 출토된 토기들과 매우 흡사해 상호 밀접한 관련성이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

한편 이번 시굴조사는 현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에 포함된 ‘가야문화권 조사․연구 및 정비사업’의 일환으로 전라북도와 임실군의 지원을 통해 이루어진 학술조사이다.

lbs096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