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순창군, 2022년까지 264억 들여 마을하수도 정비

기사등록 :2019-08-14 13:39

[순창=뉴스핌] 이백수 기자 = 전북 순창군이 오는 2022년까지 264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마을하수도 정비사업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군은 동계면 어치리 내룡지구와 서호리 서호지구, 현포리 신촌지구를 비롯해 쌍치면 금성리 피노지구와 복흥면 답동리 비석지구 등 총 5개 지구를 대상으로 관로 27.5km를 매설하는 마을하수도 정비사업을 2022년까지 준공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마을하수도정비 공사 모습[사진=순창군청]

추진중인 5개지구 마을하수도 정비사업 중 서호지구 마을하수도사업은 연내 준공을 앞두고 있다.

군은 이번 사업을 통해 가정에서 배출되는 각종 생활오수를 차집, 하수처리장에서 직접 처리하게 돼 주거환경 개선과 섬진강 수질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각 가정에 설치된 기존 정화조가 폐쇄됨에 따라 그동안 주민들이 겪어왔던 악취 문제 등이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lbs096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