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낙동강유역청, 창녕·함안구간 조류경보 '경계' 단계 상향

기사등록 :2019-08-14 15:46

[창원=뉴스핌] 남경문 기자 = 낙동강유역환경청은 14일 오후 3시를 기해 낙동강 창녕·함안 구간에 발령 중이던 조류경보 ‘관심’ 단계를 ‘경계’ 단계로 상향해 발령했다고 밝혔다.

지난 5일 조류경보가 '경계' 단계에서 '관심' 단계로 하향됐으나 최근 측정된 조류관찰 결과, 5일 1만3491셀, 12일 4만2157셀이 발생해 '경계' 단계 기준치를 2회 연속 초과함에 따라 10일 만에 다시 상향됐다.

낙동강유역환경청 전경[제공=낙동강유역환경청] 2018.7.11.

장마가 끝난 후 8월 들어 남부지방에 본격적인 폭염이 시작되면서 남조류가 재증식하기 시작하였고, 한차례 태풍(프란시스코)이 남부지방에 영향을 주긴했으나 강수량이 적어 조류의 감소에는 크게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당분간 폭염이 지속되고 현재 북상하고 있는 태풍은 우리나라에 거의 영향을 주지 않을 것으로 전망함에 따라 낙동강하류에 발생한 녹조 현상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경계 발령에 따라 낙동강유역환경청은 녹조 우심지역 순찰을 평일에서 주말까지 확대하고, 주1회(월) 실시하던 조류 모니터링을 ‘경계’ 해제시까지 주2회(월, 목)로 늘려 녹조 발생 상황을 예의 주시할 예정이다.

신진수 청장은 "폭염이 계속되고 조류의 농도가 높아짐에 따라 지역주민들의 먹는 물 안전에 대한 우려가 높은 만큼 취·정수장의 수질 모니터링과 정수처리 등을 강화하는데 역점을 두고 조류 발생 상황에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news234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