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강릉시, 제10호 태풍 ‘크로사’ 대비 재난대책본부 가동

기사등록 :2019-08-14 16:51

피해 최소화를 위한 비상근무 실시

[강릉=뉴스핌] 이순철 기자 = 강원 강릉시는 제10호 태풍 ‘크로사’대비 재난대책본부 가동해 2차 피해 최소화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강릉시는 제10호 태풍 ‘크로사’대비 15일 0시를 기해 재난대책본부 가동하고 태풍 피해 취약지역을 점검하고 있다.[사진=강릉시]

강릉시는 부시장 주재 하에 상황판단회의를 실시하고, 그 결과 15일 00시부터 강릉시 재난안전대책본부 1단계를 운영하기로 결정했다.

재난안전대책본부는 13개 협업기능에 따른 해당부서로 구성 및 운영되며, 읍면동에서는 자체비상계획 수립하여 태풍 대비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시는 장마 및 잦은 태풍으로 인해 지반이 약해져 비탈면 붕괴 및 낙석 피해 예방을 위해 순찰을 강화하는 한편 태풍 대비 유관기관과 협조체계를 사전에 구축,각종 인허가 시설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또한 농·어·수산업 피해 예방 조치 및 홍보 등을 실시해 하천, 산사태, 산간 계곡 야영객 등 인명 및 재산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 대비 태세를 강화하고, 읍면동에서 태풍 피해를 막기 위해 상습침수 지역 점검, 수방자재 점검 등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강릉시 관계자는 "많은 비가 예상됨에 따라 옥계 산불피해지역에 혹시 모를 산사태 발생에 대비해 현장 예찰을 강화하고 피해 발생시 즉시 대처할 수 있도록 비상연락망을 점검하고 읍면동 별로 수방자재 및 모래주머니, 배수펌프 전진배치하여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grsoon815@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