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라이프·여행

[여기!서울] 서서울호수공원의 지는 여름…늦더위를 부탁해

기사등록 :2019-08-30 10:00

[서울=뉴스핌] 글·사진 김세혁 기자 영상 이민경 기자 = [여기!서울]은 1000만 시민의 도시 서울 곳곳의 명소를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사람들이 몰려드는 핫플레이스는 물론, 미처 알려지지 않은 역사적 공간을 만나보세요.

 

양천구 신월동과 경기도 부천의 경계에는 호수공원 하나가 숨어있다. 신월IC 인근에 자리한 이곳은 석촌호수 등 다른 호수공원에 비해 덜 알려졌지만 일단 발을 들이면 빼어난 경관에 시선을 빼앗긴다. 물과 재생을 테마로 해 여름에 더 돋보이는 이곳은 서울 양천구의 자랑거리 서서울호수공원이다.

지난 2009년 10월 문을 열었으니 공원의 역사는 올해로 딱 10년이다. 그리 길지 않지만 모태인 김포정수장은 무려 60년 전인 1959년 문을 열었다. 서서울호수공원은 폐쇄가 결정된 김포정수장의 벽면이며 배관 등 각종 시설을 재활용한 특별한 곳이다. 그래서 공원의 테마 중 하나가 재생이다.

21만7946㎡ 규모의 서서울호수공원은 중앙의 호수를 중심으로 다양한 시설을 갖췄다. 호수에 설치된 소리분수는 지나가는 비행기 소리에 반응해 시원한 물줄기를 쏘아 올린다. 열린풀밭은 가족 캠핑장으로 인기이며, 물놀이장은 여름마다 아이들로 가득하다. 이국적 정취 가득한 몬드리안 정원과 정수장 시설을 재활용한 재생정원은 여유로운 산책로로 제격이다. 다목적운동장과 야구장 등 스포츠시설도 마련돼 있다.

 

 

 

 

 

  

공원의 테마 중 하나가 물인 만큼 서서울호수공원은 물을 이용한 시설들이 곳곳에 배치됐다. 수상, 수중식물과 올챙이가 자라는 도심 속 작은 생태계는 아이들의 호기심을 마구마구 자극한다. 이 생태계를 품은 2층 구조의 몬드리안 정원도 서서울호수공원의 자랑거리. 공원 테마에 맞춰 미로처럼 구성된 정원에는 벤치며 화단이며 폭포에 분수까지 볼거리가 가득하다.

24시간 무료 개방인 덕에 인근 주민이 즐겨 찾는 이곳은 소문 듣고 찾아온 방문객들도 많다. 목줄만 하면 반려동물도 얼마든 출입할 수 있다. 산책로를 확대하고 노후된 편의시설을 교체하기 위해 10월 23일까지 보수공사 중인데, 산책을 방해할 수준은 아니니 안심해도 된다.

교통은 다소 불편하다. 주변에 지하철역이 없고 버스를 이용해야 하며, 주차시설도 부족한 편이다. 방문객이 몰릴 때면 인근의 좁은 골목까지 차가 꽉 찬다.  

 

 

 

 

 

 

 

 

 

 

 

 

 

서서울호수공원은 야경도 아름답다. 해가 진 뒤 가보면 또 다른 정취가 느껴진다. 특히 요즘처럼 아침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이 불어오는 늦여름엔 한밤중까지 시민들의 이야기꽃이 피어난다. 가는 계절이 아쉽다면, 서서울호수공원과 늦여름의 낭만을 함께 하면 어떨까.    
 

starzooboo@newspim.com min103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