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국제물주간 개막…4일 대구 국가물산업클러스터 개소

기사등록 :2019-09-03 12:00

'인간과 자연을 위한 지속가능한 물 관리' 주제
국내 최초 물산업 복합지원시설 공식 출범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국내 물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하기 위한 우리나라 최대 규모의 물 분야 국제행사인 국제물주간이 4일부터 4일간 열린다. 또, 국제물주간에 맞춰 대구에 국가물산업클러스터가 문을 연다.

3일 환경부에 따르면 환경부와 대구광역시, 한국수자원공사가 공동주최하고, 사단법인 한국물포럼이 주관하는 '대한민국국제물주간 2019'가 4일부터 7일까지 4일간 대구광역시 북구 엑스코(EXCO)에서 열린다.

정부세종청사 환경부 전경 [사진=환경부]

국제물주간은 우리나라 물 분야의 국제적인 위상을 높이고 국내 물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2016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는 우리나라 최대 규모의 물 분야 국제행사다.

올해 행사에는 아시아 국회의원 물 협의회 소속 아시아 10개국 국회의원을 비롯해 세계 각국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국제기구, 학계 등 물 분야 고위급 인사 등 총 70여개국 1만20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국제물주간은 대주제인 '인간과 자연을 위한 지속가능한 물 관리'와 소주제인 '통합 물 관리를 위한 스마트 해결책'을 화두로 60여개의 다양한 행사를 선보인다.

'워터리더스라운드테이블'에서는 세계 물 분야 고위급 참석자들이 모여 '워터리더스실행선언 2019'를 채택함으로써 지속가능한 물 관리에 대한 실행 의지를 다진다.

물 재이용 활성화 방안 등 15개의 주제로 열리는 학술회의 행사인 '팁 플랫폼'은 기술, 실행담보, 혁신정책 3가지 핵심 단어를 중심으로 개도국과 선진국이 기술, 정책 및 실행 사례를 공유하는 자리다.

이 밖에 청소년들의 창의적인 물 문제 해결방안을 심사하여 시상하는 '코리아주니어워터프라이즈 2019', 물 분야 시민단체가 모여 유역 물 관리를 논의하는 '물 문화 시민 공개토론회', 물산업 시설 견학 등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다양한 행사가 펼쳐진다.

또한, 환경부는 '워터비즈니스포럼'을 개최해 정부 및 공공, 다자개발은행, 민간 물기업 등 독일, 베트남, 이집트, 인도네시아, 중국, 파키스탄, 호주 등 7개국 참석자와 물기술 개발 사례, 지역별 협력사업 수요 등을 공유한다.

'아시아 국가 물관리 고위급 회의'를 통해 첨단 수재해 관리 기술을 공유하고 아시아 물 문제 해결을 위한 협력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한편, 4일 오후에는 환경부에서 주최하고 한국환경공단이 주관하는 '국가물산업클러스터 개소식'이 대구광역시 달성군에 위치한 물산업클러스터 홍보전시관에서 열린다.

물산업클러스터는 국내 최초로 물산업 기술·제품 개발 단계부터 실증 시험, 성능 확인, 해외 진출까지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시설로, 국비 2409억원을 투입해 2016년 착공, 올해 6월에 완공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올해로 4회째를 맞이하는 국제물주간이 전세계 물 분야 대표적인 행사로 자리매김하기를 기대한다"며 "이번 행사 기간 출범하는 물산업클러스터를 통해 물산업이 우리나라의 새로운 혁신성장 동력으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밝혔다.

 

fedor0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