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라오스서 文대통령 만난 이만수 전 감독 “야구 전파 위해 더 노력할 것”

기사등록 :2019-09-06 13:30

스포츠 민간사절로 큰 역할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신남방외교의 일환으로 동남아를 순방하는 가운데 이만수 전 감독이 스포츠 민간 사절로 큰 역할을 하고 있다.

SK 와이번스 감독을 지냈던 이만수 라오스 야구협회 부회장은 5일 라오스 수도 비엔티안 대통령궁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위해 마련된 분냥 보라치트 라오스 대통령의 국빈만찬에 참석해 양국 정상과 환담했다.

이만수 전 SK 와이번스 감독(가운데)이 라오스 베엔티안 대통령궁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분냥 보라치트 라오스 대통령 국빈만찬에 참석한 모습. [사진= 헐크 파운데이션]

동남아시아 3개국(태국, 미얀마, 라오스)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라오스 방문 중 라오스에서 활동 중인 이만수 전 감독을 공식 만찬에 초청해 환담을 하며 격려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만수 전 감독은 “외국에서 모르는 한국 사람을 만나도 반가운데 이역만리 라오스에서 이렇게 많은 한국 정부 관계자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을 직접 만나게 되어 정말 기쁘다. 한국-라오스 정상 간의 만찬에 초대해 주시고 격려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한국인으로서 야구인으로서 자긍심을 가지고 라오스 야구 전파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만수 전 감독은 2014년 SK 사령탑 자리에서 물러난 뒤 라오스에서 ‘야구 전도사’로 큰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지난 4월엔 올 가을 완공을 목표로 라오스 수도 비엔티안에 최초의 국제 규격 야구장 착공을 끌어내기도 했다.그는 지난해 8월 대표팀 ‘라오J브라더스’를 이끌고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참가하기도 했다.

라오스 현지에서는 이만수 전 감독이 라오스에서 펼치고 있는 ‘야구를 통한 민간 외교’가 한국의 국가 이미지 제고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라오스 야구협회 캄파이 회장은 “이만수 전 감독이 라오스에 야구를 전파한 지 벌써 5년이 됐다. 처음에는 그를 믿지 못했지만 이제는 이만수 전 감독이 없으면 안 될 정도로 그의 자리가 크다.”라면서 “이만수 전 감독의 꾸준하고 신뢰할 수 있는 모습 때문에 라오스 정부는 물론 국민들까지도 한국인에 대한 이미지가 상당히 좋아졌다”라면서 이 전 감독을 높게 평가했다.

이만수 전 감독은 “나는 그저 야구를 사랑하고 야구만 바라보며 살던 사람이었다. 그런데 프로야구 현장에서 물러난 후에도 이렇게 야구를 통해 누군가에게 꿈과 희망을 줄 수 있다는 게 얼마나 행복한 일인가.내가 야구라는 스포츠로 찾아가는 모든 곳이 현장이다. 팬들에게 받은 사랑을 아직 다 못 갚았다. 더욱 진정성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