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청주 시내버스 요금 21일부터 200원 올라 1500원

기사등록 :2019-09-10 15:05

[청주=뉴스핌] 박상연 기자 = 청주시 시내버스 요금이 오는 21일부터 오른다.

시는 1300원에서 1500원으로 오르는 내용을 골자로 한 시내버스 요금 인상을 11일자로 고시하고 오는 21일 시행한다고 예고했다.

청주지역 시내버스 요금이 오는 21일부터 인상된다.[사진=청주시]

청주 시내버스 요금은 2014년 1월 인상 이후 동결됐다가 유류비 및 인건비 상승과 주 52시간 근로제에 따른 추가 인력채용 등의 요인으로 5년 8개월 만에 오르게 된다.

이번에 일반·좌석 시내버스 요금은 성인 현금승차 기준 1300원에서 1500원으로 200원 인상된다.

신설된 급행버스 요금은 1900원으로, 청주국제공항에서 오송역·세종고속시외터미널을 오가는 747·751(751-1) 노선에 적용된다. 공영버스 요금은 당분간 현행대로 500원을 유지할 예정이다.

할인기준은 초등학생, 중·고등학생으로 구분됐던 종전 신분제에서 서울, 경기, 대전, 충남 등과 같이 어린이, 청소년의 연령제로 변경돼 매년초 반복되던 혼란이 줄어들 전망이다.

교통카드 이용시 100원이 정액 할인되며, 특수학교에 재학 중인 만 19세 이상 학생은 탑승시 학생증을 제시하면 청소년 요금을 적용 받을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요금 인상에 따른 혼란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운수업체에 시내버스 및 주요 승강장에 요금 인상 안내문 부착을 요청했다"며 "급행버스 노선은 점진적으로 확대해 차별성을 높이는 대중교통정책을 펴겠다”고 말했다.

syp2035@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