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라이프·여행

[여기!서울] 추석 연휴에 떠나는 시간여행…은평한옥마을을 가다

기사등록 :2019-09-13 09:00

[서울=뉴스핌] 김세혁 기자 이민경 기자 =  [여기!서울]은 1000만 시민의 도시 서울 곳곳의 명소를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사람들이 몰려드는 핫플레이스는 물론, 미처 알려지지 않은 역사적 공간을 만나보세요.

올해 추석연휴는 예년보다 짧아 귀성을 포기한 사람이 적잖다. 고속도로 위에서 아까운 시간을 버리느니 오랜만에 힐링도 하고 여유를 만끽하려는 것. 이런저런 사정으로 이왕 서울에 머물기로 마음 먹었다면, 추석 분위기를 즐길만한 곳을 찾아보는 건 어떨까. 풍광이 빼어난 삼각산을 병풍 삼아 아늑하게 펼치진 은평한옥마을을 다녀왔다. 

 

 

은평뉴타운의 일부인 은평한옥마을은 서울 북서쪽 끝자락에 자리한다. 행정구역상 은평구와 경기도 고양시의 경계에 해당한다.

은평한옥마을에 들어서면, 삼각산(북한산)을 뒤에 두른 특유의 절경이 펼쳐진다. 삼각산은 천년고찰 진관사와 원효대사가 건립한 삼천사를 품고 있는 명산. 산책로도 잘 나 있어 많은 사람들이 즐겨찾는 트레킹 코스이기도 하다.  

한옥마을 한쪽에 자리한 은평역사한옥박물관은 2014년 개관했다. 한옥이나 우리 전통문화와 관련된 다양한 기획전시와 체험, 교육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차량으로 방문했다면 이곳에 주차하는 것도 한 가지 방법이다. 마을 곳곳에 마련된 주차장은 입주자 전용으로, 외부인이 차를 댈 수 없다.

 

 

 

 

은평한옥마을은 주거를 목적으로 조성된 인공마을이다. 북촌의 한옥들처럼 고색창연한 맛은 없다는 이야기. 다만 '한옥은 춥고 불편하다'는 고정관념을 깨고 한옥의 현대화를 꾀했다는 점을 높이 평가할 만하다. 마을 한쪽에는 한옥의 우수성을 보여주는 체험공간도 마련돼 있다. OO헌(軒) 식으로 주민들이 직접 자기 집에 전통적인 이름을 붙인 점이 신선하다. 

비록 현대 기술로 만들어진 한옥이지만 마을 곳곳을 걷다 보면 옛 정취가 물씬 풍긴다. 멀리 보이는 삼각산의 비범한 경치가 이곳을 한층 특별하게 만들어준다. 곳곳에 현대식 건축물과 카페, 주택들도 자리하다 보니 묘한 조화가 느껴진다.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분위기 역시 은평한옥마을만의 특징이다.  

 

 

 

 

주택이나 편의시설만 있는 건 아니다. 삼각산 금암미술관이나 셋이서 문학관처럼 무료로 즐기고 체험하는 한옥도 있다. 금암미술관에서는 우리 전통 미술 등을 무료로 전시해 인기다.

방문자들을 위해 시범으로 지은 한옥도 있다. 조상들이 발전시킨 한옥의 구조나 내부를 감상하고 어떻게 생활했는지 가늠할 수 있다. 한옥의 우수성을 보여주는 구조적 특징이나 건물의 배치에 감탄하는 외국인들도 많다. 

 

 

 

 

 

 

 

 

이곳의 또 다른 특별한 점은, 생태유지를 위해 노력한다는 사실이다. 수령 120~220년 된 느티나무 다섯 그루가 보호되고 있으며, 이 주변으로 작은 숲이 조성돼 있다. 이곳에는 깨끗한 물에서만 산다는 맹꽁이를 비롯해 각종 풀벌레가 어울려 산다. 보호수와 개울 인근에 나무로 도보를 만들어 사람들이 즐겨 찾도록 배려했다. 

은평한옥마을 마을회관에서 위로 가면 진관사로 넘어가는 길목이다. 그 오른쪽에 넓은 주차장이 마련돼 있다. 토요일과 일요일에 무료 개방하는데, 삼각산 등반객과 진관사 방문객 등 사람들이 몰리면 순식간에 차량이 꽉 찬다.

마지막으로 하나 더. 은평한옥마을은 북촌처럼 주민이 입주해 사는 곳이므로 오버투어리즘에 대한 우려가 최근 제기되고 있다. 지금같은 추석연휴나 날씨가 좋은 주말이면 꽤 사람들이 몰려들어 길가가 주차장으로 변해버린다. 주민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배려는 필수다. 소음을 내거나 한밤중까지 돌아다니는 행위도 당연히 금물이다. 

starzooboo@newspim.com min103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