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경기북부 밤사이 150㎜ 넘게 집중호우…주택 침수·정전 피해 잇따라

기사등록 :2019-09-11 10:43

[의정부=뉴스핌] 박신웅 기자 = 10일 밤 사이 경기북부지역에 집중 호우가 내려 주택이 물에 잠기고 도로가 침수되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기상청은 11일 새벽 1시를 기해 전날 경기북부지역에 발효했던 호우특보를 모두 해제했다.

수도권기상청과 경기도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호우특보가 발효된 지난 10일 이후 누적 강수량은 11일 오전 4시 현재 파주 탄현 211.5㎜를 비롯해 김포 대곶 181.0㎜, 고양 능곡 166.0㎜, 양주 160.0㎜, 연천 장남 151.5㎜,동두천 132.3㎜ 등을 기록했다.

도로 침수 모습 [사진=뉴스핌DB]

경기도는 이번 비로 파주, 성남, 광주, 부천, 김포 등 5개 시에서 주택 24가구와 상가 5곳, 공장 2곳이 침수 피해를 본 것으로 파악했다.

파주 상지석리에서는 반지하 주택이 물에 잠겨 주민 5명이 인근 마을회관으로 대피했으며 파주시 문산읍 475가구와 조리읍 160가구가 정전으로 두 시간 가량 불편을 겪었다.

이 밖에 연천군 임진강 최북단 필승교 수위는 한때 피서객 대비 기준 1m까지 근접했으나 오전 8시 30분 기준으로 0.79m로 내려가는 중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경기북부지역에 발효되었던 호우특보는 모두 해제됐다"며 "12일 오전까지 장마전선이 북쪽에서 대기 중층(약 5km 고도)중 차고 건조한 공기를 유입시켜서 국지적으로 시간당 20mm 내외의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으니, 비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amos100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