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경제

9월 초순 수출 150억달러…전년비 7.2% 증가

기사등록 :2019-09-11 11:11

[세종=뉴스핌] 최영수 기자 = 최근 9개월 연속 수출이 감소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9월 초순까지는 일단 양호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11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들어 10일까지 수출액은 150억달러로서 전년동기대비 7.2% 늘었다. 수입액은 141억 달러로 전년동기대비 3.3% 증가했다. 전월대비로는 수출은 31.1%, 수입은 0.6% 각각 증가했다.

이달 초순까지 조업일수(7.5일)가 지난달(7일)보다 0.5일 많았다. 이를 감안한 일평균수출액은 20억달러로서 전년대비 0.04%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품목별로 보면, 무선통신기기 수출이 전년대비 105.6%나 급증했고 , 승용차(20.7%)와 가전제품(50.5%)도 선전하고 있다. 반면 반도체는 33.3% 급감했고, 석유제품(-3.7%)과 액정디바이스(-56.1%)는 고전하고 있다.

국가별로 보면, 미국이 19.2% 늘었고 베트남(21.7%), EU(36.9%), 일본(15.2%)은 양호한 상황이다. 반면 중국은 14.5% 감소했고, 홍콩(-42.7%)과 대만(-32.0%) 수출은 고전하고 있다.

drea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