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포천 평강랜드서 '핑크뮬리 인생샷’ 가을꽃 나들이 어때요?

기사등록 :2019-10-09 11:13

핑크뮬리 10월 중순 만개해 가을정취 물씬, 새로운 볼거리로 관광객 몰려

[포천=뉴스핌] 양상현 기자 = 경기 포천 평강랜드는 최근 선선한 바람과 함께 찾아온 풍요로운 가을을 즐기기 위한 관광객들의 발걸음으로 북적이고 있다. ‘평강랜드 핑크뮬리 인생 샷’ 가을꽃 축제를 보기 위해서다.

핑크뮬리가 만개한 평강랜드가 몽환적 분위기를 연출하는 정원으로 탈바꿈했다.[사진=평강랜드]

평강랜드에서는 가을꽃이 바람에 흔들리는 핑크빛 억새류와 어우러지는 풍성한 가을의 정취를 느낄 수 있다. 핑크뮬리는 외떡잎식물 벼목 벼과에 속하는 식물로 억새와 닮아서 분홍억새라고도 한다. 여름에는 푸른빛의 잎, 가을에는 분홍빛이나 자줏빛 꽃을 피워, 핑크뮬리가 만개하는 가을이면 평강랜드는 몽환적 분위기를 연출하는 정원으로 탈바꿈하게 된다. 핑크뮬리는 이달 중순 만개해 다음달 초까지 분홍 물결을 감상할 수 있다.

지난 9월 중순부터 평강랜드 식물원 일대에서 진행된 가을꽃 축제에는 이미 10만여명이 다녀갔다. 이곳을 찾은 많은 관람객이 핑크뮬리의 핑크빛으로 물든 야생화 들녘의 풍경을 감상하고 사진을 남기느라 분주했다.

가을 자연을 느낄 수 있는 수십 종의 식물과 꽃, 다양한 체험행사는 물론 분홍 억새풀인 ‘핑크뮬리’가 1만㎡ 규모로 조성돼 관람객들을 반긴다. ‘핑크뮬리’는 라틴어로 ‘모발 같은’이라는 뜻을 지닌 서양 억새로 분홍 억새, 분홍쥐꼬리새, 헤어리온뮬리 등 다양한 이름을 가지고 있으며, 9월 말부터 10월 중순에 만개한다. 몽환적인 분위기로 색다른 인생샷을 남길 수 있어 인기다.

여기에 들국화, 코스모스 등 전통 가을꽃 길도 조성돼 있어 자신이 좋아하는 꽃밭 곳곳에서 자신만의 사진을 남길 수 있다.

평강랜드 볼거리는 낮에만 있는 것이 아니다. 식물원과 핑크뮬리 정원에 경관 조명을 설치해 낮과 전혀 다른 또 다른 분위기를 연출, 빛으로 가을 밤을 화려하게 수 놓아 연인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특히 야간에 찾는 가족과 연인들을 위해 자연과 함께 하는 감성 오토캠핑장과 ‘하늘ㆍ바람ㆍ별 그리고 바비큐’라는 모티브로 쏟아지는 별 아래에서 즐길 수 있는 셀프 바비큐장도 마련했다.

또 아이들을 위한 숲 속 모험놀이터를 마련해 아이들이 스스로 놀이본능을 발산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고, 체험 프로그램과 가이드 프로그램도 진행하고 있다.

오는 19일 밤에는 잔디광장에서 화려한 피크닉 콘서트도 열릴 예정이다.

권현규 평강랜드 대표는 “설레는 가을, 분홍빛 물결 속에서 추억의 인생 사진을 찍고 싶은 가족과 연인들을 위해 가을꽃 축제를 마련했다”며 “이번 가을 다양한 볼거리, 먹을거리, 놀거리가 가득한 평강랜드에서 낭만적인 추억을 쌓길 바란다”고 말했다.

yangsanghy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