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문대통령 "573돌 한글날 축하…애민·민족정신 되새겨"

기사등록 :2019-10-09 14:00

"일제강점기 한글 수호가 곧 독립운동"
"글 깨친 힘으로 산업화·민주화 가능"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9일 573돌 한글날을 맞아 "한글을 창제한 세종대왕의 애민정신과 일제강점기 한글을 지켜낸 독립운동가들의 민족정신을 되새긴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한글날 특별메시지'를 통해 "3.1독립운동 100주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주년에 맞는 뜻깊은 한글날"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일제강점기에는 한글을 지키는 것이 곧 독립운동"이라며 "주시경 선생과 조선어연구회 선각자들은 고문과 옥살이를 감수하며 한글을 연구했고, 끝내 1947년 '우리말큰사전'을 편찬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한글만이 우리의 생각을 온전히 담아낼 수 있다"며 김소월의 '진달래꽃', 윤동주의 '별 헤는 밤', 방정환 선생의 순수아동잡지 '어린이', 항일 언론 '대한매일신보' 등 순 우리말만 활용된 사례를 들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우리글을 쓰고 읽을 수 있었기 때문에 우리는 삼천리강산을 잊지 않을 수 있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한글은 배우기 쉽고 아름다운 글"이라며 "1945년 무려 78%였던 문맹률은 13년이 지난 1958년 4.1%로 줄었고, 글을 깨친 힘으로 산업화와 민주화를 동시에 이끌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글이 대한민국이며 한글이 우리를 세계와 연결한다"면서 "지금도 전 세계 180개 세종학당에서 한글을 배우려는 열기가 아주 뜨겁다"며 한류의 밑바탕에 한글이 있다고 말했다.

또한 "우리 아이들은 '엄마, 아빠' 우리말로 세상과 처음 만난다"며 "우리 역사와 우리 것에 대한 소중함, 미래의 희망이 한글에 담겨 있다"고 덧붙였다.

 

no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