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세종대로·을지로, 차로 줄이고 보행로 늘린다

기사등록 :2019-10-09 14:09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서울 도심을 십자로 교차하는 을지로와 세종대로의 차도가 2차로 이상 줄이고 보행로를 확대한다.

9일 서울시에 따르면 을지로, 세종대로, 충무로, 창경궁로 도로 공간 재편 사업의 구체적 추진 계획이 이날 공개됐다.

우선 을지로 시청삼거리∼동대문역사문화거리 2.5㎞ 구간은 6차로에서 4차로로 줄어든다. 세종대로 교차로에서 서울역 교차로에 이르는 1.5㎞ 구간은 10∼12차로에서 6∼8차로가 된다. 차로가 없어진 공간에는 보행로와 자전거전용도로가 들어서고 공유 차량(나눔카) 주차장이 조성된다. 이들 2개 구간은 내년 공사를 시작해 연내 완공할 예정이다.

을지로 도로 공간 재편 개념도 [자료=서울시]

도로 재편에 따라 덕수궁 대한문 앞 보도는 최소 5m 이상 넓어진다. 숭례문과 바로 연결되는 횡단보도까지 신설되면 광화문에서 숭례문, 나아가 남산과 서울로7017까지 한 번에 걸어서 갈 수 있다.

일방통행인 충무로(1.0㎞)와 창경궁로(0.9㎞)도 1개 차로를 축소해 보도 폭을 넓히고 자전거도로와 주차공간을 만든다. 35개 지점에는 과속방지턱 기능을 겸한 고원식 횡단보도를 설치한다.

도로 재편사업이 진행 중인 퇴계로 2.6㎞ 구간(6∼8차로→4∼6차로)은 내년 5월 완공될 예정이다.

서울시는 도로 공간 재편 사업을 시 전역으로 확대하기 위해 내년 기본구상 용역에 착수한다. 무조건적인 차량 통행 제한 대신 1㎞ 이내 초단거리 승용차 통행 등 불필요한 통행수요 감축에 우선 집중하며 단계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늘어나는 여유 공간에는 지역 특성을 반영해 자전거, 공유차 공간, 공원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2025년까지 도심 녹색교통지역 내 21개 주요 도로의 공간재편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라며 “도심 공간재편 사업을 서울시 전역으로 늘려 시민들의 보행권을 혁신적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dongle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