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지리산 천왕봉, 올 가을 첫 얼음··· 예년보다 6일 빨라

기사등록 :2019-10-09 15:05

[경남=뉴스핌] 이경구 기자 = 국립공원공단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는 한글날인  9일 지리산 천왕봉 정상 일대에 올가을 첫 얼음이 얼었다고 밝혔다.

천왕봉~중봉 구간 첫 고드름[사진=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2019.10.9

지리산 일대는 9일 오전 1시쯤 최저 기온이 2.9℃를 보인 가운데, 최대 풍속 9.4㎧의 매서운 바람이 불며 기온이 급감하면서 고드름과 얼음이 관측됐다.

지리산국립공원의 첫 얼음은 2014년 10월 15일, 2017년 10월 15일에 관측되었으며, 올해 첫 얼음은 예년보다 6일 빠르다.

조두행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 자원보전과장은 “계절의 변화를 가장 먼저 생생하게 느낄 수 있는 지리산 정상부에 비가 내린 후 기온이 급감하면서 고드름이 열렸다"며 고산지대 탐방 시에는 갑작스런 기온 변화에 대비해 따뜻한 복장과 방한장비를 갖추고 가을 정취를 만끽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지리산 천왕봉 표지석 일대 첫 얼음[사진=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2019.10.9

lkk0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