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충북,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5곳 국비 475억원 확보

기사등록 :2019-10-09 18:05

[청주=뉴스핌] 박상연 기자 = 충청북도는 2019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5개 사업에 국비 475억원을 확보했다.

9일 도에 따르면 현 정부 주요 국정과제인 도시재생 뉴딜사업 하반기 공모에 도내 5개소(청주시1, 충주시2, 옥천군1, 괴산군1)가 선정돼 4년간 총 2131억원(국비 475, 지방비 317, 부처연계 621, 공기업 178, 기금 49, 자체지방비 490, 민간 1)의 예산을 확보했다.

충청북도청 정문 [사진=박상연 기자]

이번에 선정된 충북지역 5개소는 중앙선정 2개소(충주시 수안보면의 중심시가지형, 옥천군 대학타운형)와 도 광역선정 3개소(충주시 교현동 우리동네살리기, 청주시 영운동 주거지지원형, 괴산군 괴산읍 일반근린형)다.

도는 올 하반기 중앙 및 광역 공모에 도내 7개 시‧군, 총12개 사업을 신청해 서면평가, 현장실사, 종합평가, 사업적격성 검증을 거쳐 최종 5곳이 중앙도시재생특별위원회에서 최종 사업지원을 확정하게 됐다.

이에 따라 도는 상반기 선정된 음성군 일반근린형 사업까지 포함하면 총 6곳이 선정돼 올해만 국비 560억원을 확보했다. 전년도(국비 330억원)와 비교하면 230억원이 증가됐다.

도는 쇠퇴가 진행되고 있는 구도심지역에 도시재생 뉴딜 사업추진이 완료되면 도시 기능회복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는 2020년도 사업신청을 위해 도시재생 뉴딜사업 유형별 신규 대상지를 발굴, 구도심 지역주민의 삶의 질 개선과 도시 기능 회복에 나설 방침이다.

syp2035@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