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통영시, (주)DHI와 투자협약…신규 인력 600명 고용

기사등록 :2019-10-09 18:08

2023년까지 500억원 규모 시설투자

[통영=뉴스핌] 이경구 기자 = 경남 통영시는기업체의 투자유치를 통한 지역민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안정국가산단 내 사업장 증설 투자를 추진 중인 ㈜DHI와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강석주통영시장(사진 왼쪽 네번째)과 이천석㈜DHI 대표이사(사진 왼쪽 세번째)가 투자협약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통영시청]2019.10.9

㈜DHI는 2001년 회사를 설립해 2006년까지 안정국가산업단지 내 성관기공으로 운영되다 사천시로 옮겨 선박블록, 펌프타워, 해양플랜트 등 선박부분품을 제조하는 업체다.

이번 투자협약에서 ㈜DHI는 SPP조선 인수 후 2023년까지 500억원 규모의 시설투자와 신규 인력 600명을 고용하고 시는 기업활동에 어려움이 없도록 행·재정적 지원을 할 계획이다.

또 투자기업 중 지원요건을 충족하는 기업에 대해 설비 투자와 사업장 부지매입비 융자 지원으로 산업통상자원부의 지방투자촉진보조금과 경남도의 투자유치진흥기금제도를 통해 기업체 유치에 따른 인센티브를 지원할 계획이다.

강석주 시장은 “㈜DHI의 사업장 증설을 계기로 조선 실직자들에게 좋은 일자리 창출 등 든든한 지역의 버팀목으로 지역사회와 동반성장하길 원한다”며 “앞으로 기업의 애로를 적극적으로 해결하는 등 기업투자환경 개선과 행정지원을 통해 투자하기 좋은 환경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lkk0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