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영덕군 지역단체, 태풍 '미탁'에 주민대피·토사준설 등 훈훈한 미담 '즐비'

기사등록 :2019-10-22 10:58

[영덕=뉴스핌] 남효선 기자 = 태풍 '미탁'으로 심각한 피해를 입은 경북 영덕군이 피해지역 응급복구 마무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주민과 청년회 등 지역사회단체들이 태풍 내습 당시 침수지역 주민들을 긴급 대피시켜 인명피해를 막고 토사준설로 마을 침수를 차단하는 등 따뜻한 마담사례가 속속 알려지면서 지역사회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경북 영덕군 달산면 대지리 주민들의 태풍 피해현장 봉사활동.[사진=영덕군]

22일 뉴스핌 취재에 따르면 태풍 '미탁'이 물폭탄을 쏟던 지난 2일 오후 10시쯤 영덕읍 의용소방대원들은 영덕시장에서 거동 불편한 어르신과 장애인 형제를 마을회관으로 긴급 대피시켜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또 이들은 모래주머니를 대량으로 만들어 침수 우려지역에 직접 설치해 피해를 최소화했다.

김진호 씨는 폭우가 쏟아지던 이날 밤 11시쯤 영덕시장이 침수되자 지난 해 '콩레이' 내습 때의 경험을 살려 자신 소유의 살수 차량으로 양수작업을 서둘러 영덕시장의 피해를 줄였다.

경북 영덕군 금진리 배수로 토사 준설작업.[사진=영덕군]

강구면 금진2리 이장 김성길 씨와 청년회원들은 폭우와 토사로 마을 배수로가 막히자 10일간 배수로 작업에 나서 마을의 2개소 배수로의 토사를 준설해 마을의 침수를 막아 귀감이 됐다.

임길식 의용소방대장과 대원 15명은 같은 날 밤 폭우를 뚫고 오포2리 강구시장 상가와 가정을 돌며 주민들을 신속하게 경로당과 인근 강구교회로 대피시키고 모래주머니를 직접 제작해 화전천 제방 둑을 막아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 강구면 오포리 거주 남상모 동신전기 대표는 침수 피해를 입은 강구시장과 오포리 피해가정을 일일이 찾아다니며 전가수리 봉사활동을 펼쳐 피해주민들의 불편을 크게 덜어 칭송을 받았다.

경북 영덕군 체육회 회원들의 태풍 침수 비닐하우스 토사제거 작업.[사진=영덕군]

지품면 낙평리 이장 박경도 씨와 새마을지도자 이명락 씨도 같은 날 밤 10시쯤 폭우 속에서 마을을 순찰하며 침수 주택의 이영희 할머니를 마을회관으로 무사히 대피시키고 34번국도 일대를 밤새 순찰하며 토사를 치우는 등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안간힘을 쏟았다.

지품면 눌곡리 이장 김봉식 씨는 밤 11시쯤 산사태 우려가 예견되던 눌곡리 산 아래 지역 주민 10명을 면사무소로 안전하게 대피시켜 인명 피해를 막았다.

오천2리 농촌생활 환경정비사업 시공업체인 정진건설과 용덕2리 고령토 광산업체는 각각 굴삭기 2대씩을 긴급 투입해 토사로 통행이 차단된 마을길을 뚫어 마을 고립을 사전에 막는 등 영덕군 9개 읍면에서 주민들과 지역단체들의 긴박했던 당시 구조 활동이 피해주민들에게 희망을 안겨주는 등 영덕사회를 훈훈하게 만들고 있다.

nulcheo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